박원순이 만든 민문련, 역사왜곡 백년전쟁 제작..서울시는 민문련에 보조금
  • 박원순 서울시장. ⓒ 뉴데일리 정재훈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 ⓒ 뉴데일리 정재훈 기자

    서울시가 통합진보당과 인연을 맺은 시민단체들에게 1억5쳔만원이 넘는 보조금을 지원한 사실이 드러나 지원배경 및 경위와 관련된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서울시는 시민단체에 대한 보조금 지원결정은 100%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공익사업선정위원회’의 업무라며, 무관함을 강조하고 있으나, 공식사업선정위원에 이적단체인 범민련 남측본부 부의장 출신 인사가 포함된 사실이 뉴데일리 취재 결과 확인돼, 시민단체에 대한 보조금 지원 심사 자체가 편향적으로 이뤄졌을 가능성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통합진보당과 관련된 단체들이 무더기로 서울시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은 사실이 밝혀지면서, 시민단체에 대한 서울시의 보조금 지원이 균형감을 상실했다는 비판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서울시의 시민단체 보조금 지원 현황을 분석한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 측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은 ‘통합진보당 관련 시민단체’는 모두 7곳이다.

    이들 7곳 가운데 보조금을 가장 많이 받은 단체는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로 4,200만원을 지원받았다.

    서울시민연대(3,800만원), 민족문제연구소(3,200만원)도 3천만원이 넘는 보조금을 지원받았다.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1,700만원), 21세기 청소년공동체희망(1,200만원), 용산연대(1,200만원) 등은 각각 1천만원이 넘는 보조금을 지원받았으며, 참여예산시민연구회는 400만
    원의 보조금을 받았다.

    이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끄는 단체는 민족문제연구소다. 이곳은 박원순 시장이 설립을 주도한 역사문제연구소를 모태로 하고 있다. 때문에 박원순 시장과 각별한 인연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부절적한 지원이란 비판을 피하기 힘들다.

    민족문제연구소의 행적은 서울시의 시민단체 지원이 좌편향 돼 있음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라는 점에서, “시민단체 보조금 지원과 관계가 없다”는 박원순 시장의 해명을 무색케 만들고 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좌파진영 전체를 대표하는 싱크탱크이자, 친일인명사전 편찬, 동영상 백년전쟁 등을 제작한 좌편향 역사교육의 산실이다.

  • 민족문제연구소가 제작한 동영상 백년전쟁 포스터. ⓒ 뉴데일리DB
    ▲ 민족문제연구소가 제작한 동영상 백년전쟁 포스터. ⓒ 뉴데일리DB

    민족문제연구소는 대한민국의 건국을 수치스럽게 여기는 ‘민중사관’의 뿌리와도 같은 곳이다.

    이곳을 거쳐 간 많은 역사학자들은 통일지상주의와 민중사관에 매몰돼, 대한민국의 건국을 비롯한 현대사를 매우 부정적으로 인식하면서, 스스럼없이 반국가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 이와 대조적으로 민족문제연구소 출신 학자들은 북한에 대해 상당히 우호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민족문제연구소가 2012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공개한 동영상 백년전쟁은, 민족문제연구소의 역사인식이 얼마나 왜곡돼 있는지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민족문제연구소가 제작한 백년전쟁은 국부(國父) 이승만 대통령을 젊은 여성과 바람이나 피운 파렴치한으로 묘사했다. 이 동영상은 첫 장면부터 나치의 선전선동 전문가인 괴벨스를 등장시키면서, 이승만 대통령을 괴벨스와 동일시하게끔 만드는 등 악의적 편집을 시도했다.

  • 학자들이 지적한 동영상 백년전쟁의 악의적 역사왜곡 사례들. ⓒ 뉴데일리DB
    ▲ 학자들이 지적한 동영상 백년전쟁의 악의적 역사왜곡 사례들. ⓒ 뉴데일리DB
     
  • 동영상 백년전쟁의 악의적 편집과 역사왜곡을 둘러싼 비판에 민족문제연구소는 2013년 5월 9일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들의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당시 민족문제연구소가 배포한 기자회견 자료 표지. ⓒ 뉴데일리DB
    ▲ 동영상 백년전쟁의 악의적 편집과 역사왜곡을 둘러싼 비판에 민족문제연구소는 2013년 5월 9일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들의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당시 민족문제연구소가 배포한 기자회견 자료 표지. ⓒ 뉴데일리DB

    특히 백년전쟁을 본 수많은 청소년과 대학생들이 동영상의 내용을 별다른 거부감 없이 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점에서, 백년전쟁이 한국사회와 끼친 해악은 상상할 수 없을 만큼 크다.

    반대한민국 역사교육의 요람이나 다름이 없는 민족문제연구소에 대한 서울시의 보조금 지원은, 가볍게 넘길 문제가 아니다.

    이런 사실은, 서울시의 시민단체 보조금 지원이 좌편향적으로 이뤄졌다는 사실을 반증한다는 점에서, 향후 국정감사나 감사원 감사 등을 통해 그 경위가 철저하게 밝혀져야 할 사안이다.

    민족문제연구소는 통진당과도 인연이 깊다.

    2008년 9월 민족문제연구소는 자신들이 발행한 친일인명사전과 관련돼 명예훼손 고소와 손해배상 등 소송에 대비해 14명의 고문변호인단을 구성했다.

    민족문제연구소 고문변호인단의 면면은 화려했다. 여기에는 구 민주당 공천심사위원장을 지낸 박재승 변호사와, 현재 세월호특별조사위원장을 맡고 있는 민변회장 출신 이석태 변호사 등 좌파 법조계를 대표하는 변호사들이 다수 참여했다. 이 가운데는 당시 민주노동당 의원이던 이정희 변호사(구 통진당 대표)도 있었다.

  • 이정희 구 통합진보당 대표. ⓒ 사진 연합뉴스
    ▲ 이정희 구 통합진보당 대표. ⓒ 사진 연합뉴스

    이정희 대표와 민족문제연구소의 인연은 그 이후에도 계속됐다.

    2008년 12월에는 민족문제연구소 서울남부지부가 이정희 대표를 초청해 특별강연을 들었으며, 2013년 4월에는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연 대북특사 파견 기자회견에 민족문제연구소가 적극적인 지지의사를 나타냈다.

    당시 이정희 대표는 “조용히 있언 개성공단을 건드려서 북한에 어떤 타격을 줬느냐?”고 물으며, 남북경색의 원인은 우리정부에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정희 대표 등 통진당 지도부를 비롯해 한국진보연대, 민족문제연구소 등 30여개 시민단체가 참여했다.

  • 함세웅 신부. ⓒ 사진 조선닷컴
    ▲ 함세웅 신부. ⓒ 사진 조선닷컴

    이노근 의원이 밝힌 통진당 관련 7개 시민단체 중 가장 많은 보조금을 받은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의 경우, 이 단체 이사장인 함세웅 신부의 통진당 옹호 행태가 눈에 띤다.

    천주교 정의구현전국사제단 고문이기도 한 함세웅 신부는, 좌파 진영 인사들이 만든 ‘통진당 해산 반대 원탁회의’에 주도적으로 참여했으며, 지난해 헌재의 결정을 앞두고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비대위원장을 만나 통진당 해산 반대 입장 표명을 요구하기도 했다.

    함세웅 신부는 올해 5월 7일, 안산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안산통일포럼 주최 강연회에 참석해, “헌법재판소의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은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것”이라며, 헌재의 통진당 해산 결정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