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토]'데모가 희망?' 데모당 "박근혜 퇴진" 외치며 행진

입력 2014-05-18 01:59 수정 2014-05-18 02:35


민주노총, 참여연대를 비롯한 500여개 시민단체로 이뤄진
[세월호 참사 대응 각계 원탁회의]가 17일 오후 6시부터 서울 청계광장에서
[세월호 참사 추모 5.17 범국민 촛불행동] 집회가 진행됐다.

이날 오후 2시부터는
전교조, LIG손해보험노조, 횃불연대, 서울민권연대 등 회원들이
서울 독립공원, 서울역, 청계광장 등에서 집회를 각각 열고 촛불집회에 합류했다.

이들은 촛불집회를 진행한 뒤
청계광장에서 종로3가를 거쳐 서울광장으로 행진을 해
서울광장에 설치된 합동분향소를 찾을 예정이었지만
서울광장으로 행진하는 과정에서
청와대로 향하자는 일부 집회 참가자들로 인해 경찰과 충돌했다.
일부 과격 시위자들은 미리 준비해 온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찰 집기를 뺏는 등 과격한 행동을 보였다.

대한민국 경우회와 고엽제전우회를 비롯한 애국단체들도 촛불집회와 비슷한 시각
청계광장 맞은편 동화면세점 앞에서
[세월호 참사 애도분위기 악용세력 규탄 국민대회]를 진행했다.

이날 진행된 각종 집회로 인해 서울도심 곳곳은 교통 체증을 겪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교통체증으로 버스가 오지 않자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날 155개 중대 1만여명의 경찰관을 집회 주변에 배치해 집회 관리를 했다. 


관련기사

‘세월호 촛불집회’ 청계광장은 ‘좌파의 해방구’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