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대 새학생회 "운동권 편향적인 서울대 총학생회 해산하라"

16일 성명 발표…"교섭권 인정·예산 및 독립 공간 배정" 등 요구

입력 2021-04-16 16:53 | 수정 2021-04-16 17:07

▲ '서울대 새학생회'가 학교를 상대로 서울대 총학생회에 부여된 과도한 권한을 조정하고, '서울대 새학생회'에도 교섭권 인정 및 예산 배정을 해달라고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장성환 기자

일부 서울대 학생들이 "기존 서울대 총학생회가 운동권 편향적인 사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서울대 새학생회'를 만들었다. 이들은 학교를 상대로 서울대 총학생회에 부여된 과도한 권한을 조정하고, '서울대 새학생회'에도 교섭권 인정 및 예산 배정을 해달라고 요구했다.

'서울대 새학생회'는 16일 오후 서울대 본부 앞에서 기존 서울대 총학생회와 서울대 대학원 총학생회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서울대 새학생회'를 인정해달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입학과 동시에 총학 가입…'사상·결사의 자유' 침해 논란

'서울대 새학생회'는 "서울대 총학생회의 공식적인 이름은 '민중해방의 불꽃 서울대 총학생회'로 이는 1980년대 운동권의 역사를 반영하고 있다"며 "일반 학생들은 이러한 학생회를 부담스러워 하지만 모든 학생들이 학교 입학과 동시에 자동적으로 가입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서울대학교 총학생회 회칙 제3조 제1항은 '본회의 회원은 본교 학사과정 재적 중인 자로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모든 서울대 학생들은 입학과 동시에 '민중해방의 불꽃 서울대 총학생회'에 가입된 것으로 간주된다.

이들은 이어 "현재와 같이 이념적으로 편향된 서울대 총학생회를 입학과 동시에 가입한 것으로 간주하고, 그들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선거에 참여할 것을 강요받고, 그들이 결정한 내용이 모든 학생들의 의견을 대변하듯이 취급되는 것은 침묵하는 대다수 학생들의 '사상의 자유'와 '결사의 자유'를 근본적으로 침해하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운동권 사고방식으론 학생들 총의 대변 못해"

'서울대 새학생회'는 특히 "서울대 총학생회 선거에서 어떤 후보가 당선되더라도 '민중해방의 불꽃'이라는 이름은 변하지 않는다"며 "게다가 비운동권이나 반운동권 선거본부가 당선되면 1987년 제정된 총학회칙과 시행세칙에 정통한 운동권 조직이 어떤 빌미를 잡아서라도 탄핵 또는 사퇴시켜 버린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서울대 대학원 총학생회의 경우 일부 대학원생과 서울대 본부가 임의로 만들어 선거도 없이 구성돼 학생들이 존재 자체도 인식하지 못하고 있지만 이들의 편향된 의견이 대학원생들 전체의 의견인 것처럼 학내‧외에 전달되고 있다는 게 '서울대 새학생회'의 설명이다.

'서울대 새학생회'를 이끌고 있는 김은구 서울대 트루스 포럼 대표는 "서울대 총학생회는 서울대 본부가 위임한 권한을 남용해 자신들의 입장과 다른 견해를 표명하는 학생들의 표현·활동의 자유를 부당하게 제약하는 만행을 서슴없이 자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980년대 운동권 사고방식에 편향된 서울대 총학생회와 서울대 대학원 총학생회가 서울대 학생들의 총의를 대변하는 행위는 매우 위험하다. 서울대 총학생회 해산하라"고 촉구했다.

"서울대 총학생회에 부여된 과도한 권한 조정하라"

'서울대 새학생회'는 서울대 본부에 △서울대 총학생회와 서울대 대학원 총학생회에 부여된 과도한 권한 조정 △서울대 총학생회와 서울대 대학원 총학생회 가입을 거부하는 학생들의 동아리 등록 허가 △서울대 총학생회와 서울대 대학원 총학생회를 거부하는 학생들로 구성된 '서울대 새학생회'의 본부에 대한 교섭권 인정 △'서울대 새학생회'에 대한 예산 배정 △'서울대 새학생회'의 독립 공간 배정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나고 서울대 본부 3층 학생지원과를 방문해 성명서를 전달했다. 서울대 학생지원과 관계자는 "이번 사안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고 짧게 대답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