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故박원순 전 시장 측근 운영 단체, 8년간 577억 원 예산 받아"… 박성중 폭로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 "상근 인력 2명인 협동조합이 90억 규모 사업 수주… 시민 세금으로 '30만 좌파 생태계' 만들어"

입력 2021-02-13 14:07 | 수정 2021-02-22 14:43

▲ 서울시가 지난 5년 사이 시민단체 대상 공모 사업 규모를 1712억 원, 지원 시민단체 수를 1906곳이나 늘린 사실이 확인됐다. 사진은 서울시청 건물과 잔디밭의 모습. ⓒ뉴데일리 DB

서울시가 최근 5년 사이 시민단체 대상 공모 사업 규모를 약 1700억 원이나 늘린 것으로 확인됐다. 지원하는 시민단체 수도 1906곳 증가했다. 야당에서는 "故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시민 세금을 좌파단체 먹여 살리기에 활용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13일 조선일보는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실로부터 받은 자료를 인용해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박 의원이 제공한 '서울시 재도약특별위원회' 세부 발표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의 시민단체 공모 사업 규모는 2016년 641억 원에서 지난해 2353억 원으로 5년 새 3.7배로 늘었다. 지원하는 시민단체 수도 1433곳에서 3339곳으로 2.3배가량 증가했다. 

성격 비슷한 프로젝트 중복돼 있어… '예산 퍼주기'

조선일보는 "서울시의 경우 비영리 민간단체에 대한 기본 운영 보조로 한해 약 24억 원을 쓰고 있다"며 "여기에 각종 공모 사업을 명분으로 2353억 원을 추가로 지출한 것"이라고 전했다.

게다가 공모 사업 선정 결과를 살펴보면 성격이 비슷한 프로젝트가 중복돼 '예산 퍼주기'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 예를 들어 지난해에는 서울의 여러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를 지원한다는 명목으로 '지역단위 사회적 가치 모델 확산을 위한 시민랩', '도시전환랩 프로젝트', '공유 서울 확산 사업' 등 3가지 프로젝트를 선정했다. 이 프로젝트들은 모두 성격이 같지만 각각 24억 원, 5억 원, 5억 원의 예산이 따로 편성됐다.

故박원순 전 시장 측근 운영 단체, 8년간 577억 예산 받아

특정 단체가 서울시 시민단체 공모 사업을 독점하고 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故박원순 전 시장 측근이 설립한 것으로 알려진 시민단체 사단법인 '마을'은 '서울시 마을공동체 종합지원센터 위탁운영'(2012~2020년)에 약 360억 원, '서울시 청년활동 지원센터 위탁운영'(2016~2020년)에 약 140억 원 등 총 577억 원 규모의 예산을 받았다.

또 사단법인 '시민'은 '서울시 NPO(비영리단체) 지원센터 위탁운영 사업'을 8년(2013~2020년) 간 독점 운영해 총 139억 원의 예산을 타냈다. 상근 인력이 2명뿐인 신생 협동조합이 약 90억 원 규모의 도시재생사업을 수주한 사례도 있었다.

박성중 의원은 "박 전 시장의 경우 서울시정 10년 동안 시민의 세금으로 자신의 측근과 친여 시민단체들을 먹여 살리고 이른바 '30만 좌파 생태계'를 만드는데 골몰했다"며 "차기 서울시장이 이를 바로잡을 수 있도록 시민들께서 다가오는 보궐선거에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10월 1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원자력안전위원회·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