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낙연 "보궐선거후보 공천" 다음날… 우상호 "서울시장 출마" 선언

"권리당원 여론이 국민 여론" "이런 게 책임정치"… 與 의원들 '이낙연식 궤변' 쏟아내

입력 2020-10-30 15:43 | 수정 2020-10-30 16:20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내년 4월에 펼쳐질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사실상 출마를 선언했다. ⓒ박성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서울·부산시장후보 공천을 위한 전당원투표를 선언하자 민주당 인사들이 당의 결정에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민주당의 당헌 개정이 책임정치의 일환이라는 것이다. 

이를 두고 민주당 내부에서도 "쓴소리를 하는 사람은 없고, 스피커만 남았다"는 탄식이 나왔다. 

전당원투표 결정된 지 하루 만에 출마 선언한 우상호

민주당에서 당헌 개정을 위한 전당원투표를 결정한 지 하루 만인 30일, 사실상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의원이 나왔다.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당의 방침이 결정되면 그것을 전제로 적극적으로 검토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의 결정과 관련, 우 의원은 "내년 서울·부산시장후보를 내지 않아 국민의힘이 의미 없이 당선된다면 다음 대선 국면에 영향이 너무 크다"며 "양해해주시는 국민도 꽤 많으리라고 생각하고 있다. 자체 조사를 해보니 일부 비판적 여론이 있지만 양해해주는 분이 더 많은 것으로(조사됐다)"라고 감쌌다.

당헌 개정하고 후보 내는 것이 '책임정치'라는 이재정

민주당의 당헌 개정작업이 '책임정치'라는 주장도 나왔다. 이재정 민주당 의원은 YTN 라디오에 출연해 "민주주의에서 공당의 역할이 시기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 아니다. 책임정치의 일환은 선거 기간에 후보자를 내는 것"이라며 "선거의 결과에서 최선을 다하고 다음 미래를 제시하고도 국민이 동의하지 않으면 결과에 승복하는 것도 책임정치"라고 주장했다.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7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이 의원은 최고위원 예비경선 투표에서 후보자 10명 중 8위안에 들지 못해 컷오프됐다. ⓒ권창회 기자

이 의원은 그러면서 "개혁적인 척 얘기하면서 책임지는 정치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본질을 제거하고 논란을 지속하는 방식의 토론은 지양됐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민주당의 당헌 개정작업 착수와 관련해 비판을 삼가라는 것이다.

'국민 여론=권리당원 여론'이라는 최인호

민주당 당원들의 여론이 국민 여론이라는 색다른 의견도 제시됐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국민 여론과 거의 비슷한 권리당원에게 저희의 책임을 다하기 위한 방식을 직접 묻고자 하는 것"이라며 "책임 있는 여당이 서울과 부산 1300만 명의 시민이 있는 중요한 선거에서 (후보를) 안 냈을 경우 후과가 크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당헌 제96조 2항은 자당 소속 단체장의 귀책사유로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는 후보를 내지 않도록 했다.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민주당 소속인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이며 직을 내려놓아 치르게 됐다.

당 내부서도 씁쓸한 목소리…"여론 더 악화"

민주당은 그럼에도 전날 이 같은 당헌 개정 여부를 전당원투표에 부치기로 하면서 당헌 개정작업에 착수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9일 화상 의원총회에서 "후보자를 내지 않는 것만이 책임 있는 선택은 아니며, 오히려 후보 공천을 통해 시민들의 심판을 받는 것이 책임 있는 도리라는 생각에 이르렀다"며 "순수한 의도와 달리 후보를 내지 않는 것은 유권자의 선택권을 지나치게 제약한다는 지적도 들었다"고 전당원투표를 결심한 이유를 설명했다.

민주당 인사들이 각자의 논리로 서울·부산시장후보 공천 방침을 감싸고 나섰지만, 당 내부에서도 '과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수도권의 한 민주당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논리도 궁색한데 개별 의원들이 나서서 당을 위한답시고 자꾸 말을 많이 하면 오히려 국민들에게 안 좋게 비칠 것"이라며 "차라리 이런 결정이 잘못됐다고 외치는 사람이 나와서 자정작용이 일어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더욱 국민에게 다가갈 수 있다. 나를 포함해 지금 우리 당에는 공개적으로 그런 말을 할 사람은 없는 것 같다"며 씁쓸해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