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거액 혈세…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하라"

"국민들 알 권리 있어… 허위 선정 있다면 바로잡자는 것" 민주당 파상공세에 적극 해명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9.02.12 14:41:05
▲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가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홍영표 원내대표 및 참석의원들이 '5.18 망언 역사부정, 한국당은 사죄하라'며 결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5·18 공청회 논란과 관련해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번 공청회의 핵심은 거액의 국민 혈세를 지원받는 유공자들의 명단을 공개하는 것"이라며 단호한 태도를 취했다. 일부 참석자의 발언에 공청회의 본질이 가려서는 안된다는 주장이다.

김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작년에 여야 합의로 제정된 5·18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 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돼 있다"며 "(이번 공청회는)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 평가를 받을 것"이라면서도 "진짜 유공자 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라고 몸을 낮췄다.

김 의원은 그러나 "다만 이번에 5·18 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 혈세가 들어갔으므로 국민들은 알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공청회 일부 발언 두고 민주당 "한국당 사죄" 요구

이번 '5·18 망언 논란'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 참석한 일부 참석자의 발언이 문제되면서 시작됐다. 특히 평소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온 지만원 씨가 발표자로 나서면서 파장은 더욱 커졌다.

이날 공청회에 참석한 김순례 한국당 의원은 "국민 세금으로 5·18 유공자들이 잔치를 벌였다"고 표현했고, 일부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폭동" "종북좌파가 만든 괴물집단" 이라는 발언도 나왔다. 김진태 의원은 영상축사를 통해 "5·18은 우파가 결코 물러서면 안 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한국당을 향해 집중포화를 쏟아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5·18 망언 자유한국당 규탄 결의문'을 채택하고 "소속 의원들의 반민주적 망언에 대해 한국당 지도부는 공개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등이 5.18을 모독했다"며 "이들을 즉각 출당조치하지 않으면 윤리위 제소를 시작으로 국민적 퇴출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순례·김진태 "허위선정 있다면 바로잡자는 것" 선 그어

논란이 커지자 한국당 지도부는 "당론이 아니다"라며 일단 선을 긋고 자세를 낮추는 모습이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당에 피해를 주는 행위는 안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역시 "5·18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 평가한다. 일부 의원의 발언이 희생자에게 아픔을 줬다면 유감을 표시한다"며 자당 의원들의 발언을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그러나 공청회에 참석해 발언 논란에 휩싸인 의원 당사자들은 당론과 관계 없이 해당 사건에 적극 반박했다.

"잔치"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김순례 의원은 이날 입장자료를 내고 "토론회에서 제기된 '북한군 개입설'을 비롯한 각종 5·18 관련 발언들은 한국당 공식입장이 아닐 뿐더러 본 의원 역시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제가 이야기한 부분은 오로지 5·18 유공자 선정과 관련해 허위선정 사실이 있다면 바로잡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반면 김진태 의원은 당 지도부 의견과 관련해서는 별도의 견해를 밝히지 않은 상태다. 김 의원 측은 11일 본지와 통화에서 "이번 사건을 둘러싸고 당 지도부를 향해 우리가 특별히 입장을 밝히기는 애매하다. 우리 생각은 이번 입장문 그 자체로 가늠하시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