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단체'들, '촛불 정권' 규탄에 나서다

국회 앞서 1만5000명 참여 '민중대회'… '탄핵' 이끌었던 진보 단체들, 文정부 강력 비난

편집국 기자 | 최종편집 2018.12.02 15:22:17
▲ 전국민중대회 참가자들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2018 전국민중대회'에 참석해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기륭기자

‘촛불 단체’들이 ‘촛불 정권’을 규탄하며 휴일, 도심에서 대규모 시위를 벌였다. 노동자·농민·대학생이 모인 진보 성향 시민단체 '민중공동행동'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2018 전국민중대회’를 열고 현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집회를 주도한 민중공동행동은 민주노총·민주노점상전국연합·전국철거민연합 등 50여 개 시민단체가 지난 5월에 결성한 단체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집회를 주도했던 민중총궐기투쟁본부의 후신으로 보면 된다. 전 정부의 탄핵에 나섰던 진보적 단체들이, 문재인 정부를 강력 규탄하고 나선 것이다. 
▲ 전국민중대회 참가자들은 문재인 정부의 공약 미이행, 친재벌 정책 등을 규탄했다.ⓒ이기륭기자

"친재벌 정책 등으로 촛불과 멀어진 文정부 규탄"

민중공동행동은 이날 집회에서 "말로만 노동을 존중한다고 하면서 공약조차 지키지 않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고 현 정부를 비난했다. 민중공동행동은 또 "문재인 정권이 공약을 지키지 않고 각종 노동 정책 등 개혁에 역주행하고 있다"며 “민중의 요구가 제대로 반영된 사회 대개혁을 이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촛불’에 의해 탄생한 정부가, ‘촛불’을 잊었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민중공동행동 측은 “스스로 촛불 정부이기를 포기하고선 그 생명을 연장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약 미이행, 친재벌 정책 등으로 촛불 민의와 멀어지고 있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고 했다. 

"국회가 촛불 항쟁 이전으로 세상을 돌리려 한다"

김영환 민주노총 위원장도 집회에 참석해 "탄핵의 망치를 두드렸던 국회가 촛불 항쟁 이전으로 세상을 돌리려 하고 있다"고 현 정부에 날선 비판을 날렸다. 김 위원장은 또 "재벌은 장시간 노동에 낮은 임금으로 노동자에게 과로사를 주고 있으며, 비정규직은 그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행덕 전국농민총연맹 의장은 "당신들에게 정권을 준 사람이 노동자, 농민, 빈민 서민이었다"며 '촛불 민중'을 강조했다. 
▲ 경찰들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2018 전국민중대회'에서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국회를 경비하고 있다.ⓒ이기륭기자

민중공동행동,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등 주장 

민중공동행동은 이날 여의도 곳곳에서 ▲탄력근로제 확대 반대 ▲노점 관리대책 폐지 등을 주장하며 사전 대회를 열기도 했다. 주최 측은 당초 '국회 포위'를 표명하며 의사당 대로 양방향 전 차로 행진을 계획했으나, 경찰의 제한 조치로 인해 하지 못했다. 

이날 여의도 집회는, 2016년 말 이른바 ‘국정 농단’과 관련해 열린 '민중총궐기 투쟁대회'에 이어 3년 만에 열린 민중대회였다. 주최 측은 노동자 7000명, 농민 6000명을 포함해 1만5000명 정도가 이날 집회에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