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살겠다 최저임금" 농민들도 반대 투쟁 나섰다

"농민을 범법자로 만든다”삭발식… 호법영농조합 등 농민 단체, 소상공연합회와 29일 대형 집회

백요셉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8.07 14:57:11
▲ 경기도 용인에서 횟집을 운영하고 있는 소상공인 원상우씨가 잘려나간 자신의 머리칼을 움켜쥐고 “최저임금제를 다시한번 검토해서 생계가 어려워진 소상공인들을 살려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에 분노한 소상공인과 농민이 뜨거운 폭염 속 거리로 나와 삭발식을 단행했다. 자영업·소상공인을 중심으로 시작된 최저임금 인상 반대 투쟁이 농민으로 확산되는 모습이다.

호법영농조합 등 농민 단체는 소상공인연합회와 함께 이달 29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대정부 투쟁의 강도를 높일 계획이다. 농민들이 최저임금 반대 투쟁에 나선 이유 역시 '생존' 때문이다. 과수 농가를 중심으로 농민들은, 최저임금 인상이 가뜩이나 어려운 농민의 삶을 더욱 위태롭게 만들고 있다며 울상을 짓고 있다.

젊은 사람을 찾아보기 힘든 농촌 현실 상 농작물 관리와 수확을 위해서는 외부에서 일손을 구해야 하는데,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크게 증가했다는 것이 이들의 하소연이다. 100년 만의 폭염 피해까지 겹치면서 농민의 분노는 '대통령 퇴진' 구호로 이어졌다.

"문 대통령 물러가라" 퇴진 구호 이어져

'최저임금 촉구 경기도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이병덕)' 소속 30여개 단체는 6일 오후 2시 수원역 앞에서 정부의 '최저임금 8350원 확정'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집회는 지역 소상공인연합이 주도했으나 이 자리에는 농민도 같이 참여했다. 이병덕 회장은 "건국 이래 최악의 상황을 맞고 있다"며 "111년만의 폭염에도 불구하고 거리로 나오게 된 것은 그만큼 위협이 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 회장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우리를 이렇게 버려도 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에 강한 분노를 표시했다.

"국가가 시장가격 정하는 것은 공산주의"

농민단체 대표로 나온 염대선 호법영농조합 대표의 목소리는 시작부터 갈라져 있었다. 그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농민은 한계에 몰렸고 범법자로 전락했다”고 절규했다. 염 대표는 “국가가 시장 가격을 정해주는 것은 사회주의나 공산주의에서 가능한 것으로 자본주의 자체를 무시한 처사”라고도 했다.

염 대표는 “이대로 정책이 시행된다면 결국 농민들은 불법 고용을 할 수 밖에 없다”며 최저임금 인상 무효화를 촉구했다.

이날 나온 농민과 상인들은 “우리의 호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최저임금 재심의 요구마저 묵살했다”며, “정부의 독선을 막기위해서라도 우리는 직접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특히 이들은 “오늘 모임은 8월29일 전국 총궐기를 위한 전초전”이라며, “최저임금 무효화를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 '최저임금 촉구 경기도 소상공인 연합회(회장 이병덕)'소속 30여개 단체는 6일 오후 2시 수원역 앞에서 정부의 2019년 최저임금 8350원 확정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 ⓒ 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우리도 국민이다” 최저임금 반대 삭발식

기자회견이 끝날 무렵 삭발식이 진행됐다. 2002년부터 경기 용인 신갈동에서 횟집을 운영하고 있는 원상우씨는 잘려나간 자신의 머리칼을 움켜쥐고 “최저임금제를 다시 한번 검토해서 생계가 어려워진 우리를 살려 달라”고 호소했다. 참가자들은 “우리도 국민이다 생존권을 보장하라”, “최저임금 재심의 불가 정부당국 규탄한다”, “문재인은 퇴진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소상공인연합회와 농민단체들은 29일을 '전국 총궐기의 날'로 정하고, 서울 광화문에서 '최저임금 제도개선 촉구 국민대회'를 열 계획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현재 자유한국당 의원(하남)과 한미림 경기도 의원, 박진희 하남시 의원, 경기도 소상공인협동조합 김승태 이사장, 친환경 농민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