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文대통령, 드루킹 게이트 입장 직접 밝혀라"

김동철 "드루킹 특검, 대선 불복 아냐… 민주주의 훼손 막기 위한 것"

이유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10 18:47:51
▲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드루킹특검 관철과 민생국회 소집을 위한 비상시국 토론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바른미래당이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에 대한 특검 도입을 촉구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정면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특별의원총회에서 "이제 다른 것은 다 필요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압박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김경수 의원은 지난 대선 당시 수행대변인이었다"며 "수행원도 대변인도 아닌 '수행대변인'은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후보와 같이 움직이면서 후보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후보의 입장을 대변하는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김경수 의원이 드루킹과 A4 용지 30장 분량의 문자를 주고받았고 드루킹 측에서 2700만 원의 후원금을 받았으며 5번 이상 만난 것으로 되어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당시 김경수 수행대변인에게 드루킹과 관련한 보고를 받았는지 직접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민주당의 '대선 불복 특검' 비판에 대해 민주주의 훼손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인정한다"며 "지난 대선을 무효라고 주장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민주주의가 훼손되고 위기에 빠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드루킹 특검은 반드시 관철해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드루킹 특검을 받지 않고서는 결코 현 정국을 빠져나갈 수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유승민 공동대표는 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도 특검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유승민 대표는 "김경수 후보는 물론 문재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도 당연히 특검의 수사 대상이 돼야 한다"며 "드루킹 게이트는 문재인 대통령과 핵심 측근과 민주당이 민주주의 기본 가치와 질서를 유린한 것이 본질"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시간에 쫓겨 하나마나 한 특검은 결코 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무리 시간이 걸려도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가 가능한 특검 법안을 반드시 통과시킬 것"이라고 천명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