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복심' 김경수, 댓글사건 연루 의혹… 與 경남 선거 악재 되나

김경수 의원 기자회견 “근거 없는 의혹, 사실 무근”...한국당 “댓글조작 게이트, 특검 실시”

이상무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4.15 14:25:01
▲ 경남도지사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뉴데일리 정상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 복심으로 통하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당원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휩싸여 정치권에 파문이 일고 있다. 최근 경남지사 후보로 공천 확정된 김경수 의원은 "사실무근, 청탁 보복성"이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향후 수사 과정에서 댓글조작 혐의 피의자와 배후 관계가 드러난다면, 두 달 앞으로 다가온 6ㆍ13 지방선거 판세에 미치는 영향은 상당할 전망이다.

경찰에 구속된 민주당원 인터넷 논객 김모씨 등은 포털 사이트 네이버에서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쓰고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TV조선>은 14일 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구속된 당원과 보안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메시지를 주고받았다고 보도했다. 김씨 등은 경찰 조사에서 "보수 세력이 여론 공작을 펴고 있다는 정황을 보여주고 싶어 댓글 조작을 시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커지자 김 의원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반박에 나섰다. 그는 "저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며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 대선 경선 전, 문 후보를 돕겠다고 연락을 해 왔다.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 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청탁)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경남지사에 출마한 김 의원의 선거 판세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해 의혹 털어내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여론조작 사건의 배후에 민주당 현역 의원이 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번 댓글 조작 사건은 개인적 일탈에 따른 범죄행위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김 의원이 댓글조작 주범 김씨로부터 청탁 요구를 받았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자유한국당은 지난 대선 당시 여론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진상 규명을 위한 특검 실시를 요구하는 등 강력 대응을 예고했다.

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15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민주당원들로 구성된 여론 조작팀은 정권 핵심에게 '대선 때 진 빚 갚으라'고 청구서를 내밀었고, '보상하지 않으면 우리가 너희를 이런 식으로 궁지에 몰아넣을 수 있다'고 협박했다는 합리적 의심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 의원은 "대선 여론조작, 불법 대선 선거운동 의혹의 한복판에 대통령의 사람 김경수가 서 있다. 그 뒤에 문재인 대통령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이들이 대선 과정에서 다른 당 후보를 근거 없이 모략 공격했다면, 이건 불법 대선 선거운동"이라고 주장했다.

이 사건 주범으로 알려진 김씨는 지난해 10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김 의원을 '함께 있는 사람'으로 태그하고, 김 의원이 대선 당시 올린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김씨는 지난달 14일, "아무 생각 없는 넘들아 니들 2017년 대선 댓글부대의 진짜 배후가 누군지는 알아? 진짜 까줄까?"라며, "언젠간 깨끗한 얼굴하고 뒤로는 더러운 짓했던 넘들이 뉴스메인 장식하면서 니들을 멘붕하게 해줄 날이 '곧' 올거다"라고 밝혀, 배후 세력의 존재를 암시했다.

한국당 장제원 수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경수 의원이 개입했다는 의혹이 조금이라도 사실로 드러난다면 문재인 정권의 도덕성은 치명상을 입게 될 것"이라며 "댓글 공장을 차려놓고 조직적으로 댓글을 가공하여 인터넷 포털을 점령, 여론을 조작하려 했던 사건의 추악한 근원을 샅샅이 색출하고 더러운 공작금의 저수지를 밝혀내야 한다"고 했다.

장 의원은 "검찰은 지금이라도 즉시 김경수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하고 강제수사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며, "자유한국당은 추악한 ‘김경수 개입 의혹 댓글조작 게이트’에 대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끝까지 추적, 범죄의 전모를 반드시 밝혀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김 의원과 한국당 김태호 전 지사의 대결이 예고되는 경남은, 논란 전부터 '6년만의 리턴매치'로 불리며 지방선거의 뜨거운 격전지로 지목돼 이목이 쏠렸다. 투표일이 두 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댓글조작 의혹에 휩싸인 김 의원은 댓글 조작 의혹에 휩싸이면서, 민주당에 악재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수사기록 일체를 넘겨받는 대로 김 의원의 개입 여부 등을 들여다 볼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