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 중 조종실서 기장끼리 말다툼…아찔했던 운항

"인수인계, 부기장에게 받아라"는 말에 '발끈'…조종실서 언쟁

박영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3.13 08:20:55

▲ ⓒ사진=픽사베이

항공기 조종실에서 소리지르며 말다툼 한 아시아나 항공 기장이 해고됬다. 해고된 기장과 언쟁을 벌였던 다른 기장은 시작서를 제출하고 회사를 떠났다.

13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9월20일 인천에서 로마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 조종석에서 언쟁이 벌어졌다.

당시 항공기에는 장거리 노선의 안전 운항을 위해 기장 2명과 부기장 2명 등 총 4명이 조종석에 탑승해 1팀씩 교대 운항을 실시하고 있었다.

이 가운데 조종 차례가 된 A기장이 B기장에게 인수인계를 요구하자, B기장은 운항중이라는 이유로 부기장에게 인수인계를 받으라고 했다. 이에 A기장이 반발하면서 말다툼이 시작됐다.

사건 발생 직후 아시아나항공과 국토부는 해당 기장과 부기장을 상대로 진술을 받았다. 안전 규정 위반 여부도 함께 조사했다.

국토부는 "조사 결과 두 기장이 운항 승무원으로 지켜야 할 안전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면서 "두 사람 모두에게 45일 업무정지 처분을 사전고지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국토부에 소명서를 제출했고, 국토부는 소명서를 심사해 최종 처분을 내릴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측은 최근 인사위원회를 개최해 A기장을 해고했다. B기장은 자진 사직하는 방식으로 회사를 떠났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200명이 넘는 승객이 탑승한 항공기에서 기장들이 다투는 일은 상상하기 힘들다"면서 "자칫 몸싸움으로 번질 경우 안전에 치명적 상황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