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민간업체 보유 설계도 "기밀사항"결론

군 검찰 "합참 EMP 설계" 관련 13곳 압수수색

유출된 설계도…국방부 보관본과 대부분 일치

순정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4.05.21 09:45:06

 

EMP(전자기충격파) 방호시설 도면이 포함된 합동참모본부(합참) 신청사 설계도 유출 사건과 관련해군 검찰이 관련 업체와 관계자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국방부는 EMP 방호시설 및 합참 신청사 설계도 유출 논란과 관련해 20일 군 검찰이 관련업체와 민간인, 전현직 군인 등의 자택 등 모두 13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유출된 설계도는 국방부 보관본과 대부분 일치해 강제 수사가 필요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이에 앞서 합참 신청사 설계도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한 업체의 대표를 불러 조사한 바 있다"고 전했다. 

EMP탄은 폭발 시 약 180만 암페어의 전류와 5GW의 강력한 출력 펄스를 생성하며, 이는 번개보다 약 100배 강한 전력이고 정밀유도폭탄과 비교시 약 30배 넓은 지역에 피해를 줄 수 있다. 특히 지하 수백 미터의 적 표적에도 환기통이나 전기 케이블 등을 통해 유입되기 때문에 피해 효과가 상당하다.

합참 청사에는 EMP탄에 대한 방호 시설이 돼 있다. 첫 시공을 맡았던 한 민간 업체는 "우리가 EMP탄에 대한 방호 설계를 하면서 합참 설계도면을 보유하게 됐다"며 "그러나 군 당국이 설계에 대한 대가 지급을 거부하면서 설계도도 회수하지 않고 있다"고 기밀시설이 민간에 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현재 국방부는 200여 곳 이상의 특1․2급 시설에 수 조원을 들여 EMP 방호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며, 미래창조과학부도 전력․통신 등 국가기간시설에 EMP 방호시설 구축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