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구멍 뚫린 하늘’ UFO 선회한 흔적?

입력 2011-02-07 09:51 | 수정 2011-02-07 09:57

 

미확인비행물체(UFO)가 수직으로 이동하면서 생긴 흔적처럼 보이는 신비로운 구름이 포착돼 원인 규명에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머틀비치에 사는 IT개발자 웨슬리 타일러는 지난달 11일 퇴근길에 하늘에 3개의 거대한 구멍이 뚜렷하게 난 구름을 보고 깜짝 놀라서 차를 세웠다. 이런 신비스런 현상은 45분이나 지속됐고, 그는 사진을 찍어 페이스북에 올렸다.

인터넷에서 이 사진은 화제를 일으켰다. 일부 네티즌은 “UFO가 지나간 흔적 혹은 비밀 군사훈련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과학자들은 일반적인 기상현상인 ‘펀치홀 구름(Punch-hole clouds)’이라고 설명했다.

홀펀치 구름이란 얇은 구름층 사이에 얼음조각이 형성돼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하강하면서 주변의 수증기를 흡수해 구멍이 뚫린 것처럼 보이는 현상이다. 구름 위를 지나가는 비행기의 프로펠러나 날개 움직임으로 주변 공기가 냉각될 경우 생성될 가능성이 더욱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과학적 설명에도 일부 네티즌들은 "구름의 높이가 너무 낮기 때문에 홀펀치 구름일 가능성이 적을 뿐 아니라 구멍이 3개나 동시에 나는 건 확률상 희박하다."고 의문을 표시했다.

한편 2009년 10월 러시아 모스크바 상공에 홀펀치 구름현상이 목격되자 일부 언론매체가 이를 두고 "UFO가 모스크바 상공을 선회하고 있다."고 전하는 등 소동이 일어난 적이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민주당 '언론재갈법' 강행 시점에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가족 측이 일부 언론을 대상으로 사자명예훼손죄 소송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야권에서는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라는 비판이 나왔다.박원순 유족 측 소송 추진에… 윤희숙 "2차 가해"국민의힘의 유일한 여성 대권주자인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네" 국민 조롱

핫이슈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방역당국의 발표에 네티즌들은 "이제 집회를 막을 명분이 없어졌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또 "이제 마스크 쓰고 친구들 여럿과 놀러 가도 되나요" "민노총 가입하면 코로나 항체 생기겠네" 등 당국을 향한 ..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