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인도네시아 농촌에 크롭 서클...UFO 착륙?

지름 70m에 기하학적 신비한 문양 만들어져

입력 2011-01-26 09:20 | 수정 2011-01-26 09:22
인도네시아의 한적한 농촌마을에서 신비한 문양의 ‘크롭 서클’이 발견됐다.
최근 몇 년 사이 '크롭 서클(crop circle)'은 발견되지 않았다. '크롭 서클'은 밭이나 논의 곡물이 일정한 방향으로 눕혀져 기하학적인 모습을 나타내는 현상을 말한다. 이유를 알 수 없어 '미스터리 서클'이라 부르기도 한다.

▲ 인도네시아에서 발견된 '크롭 서클' 문양.ⓒ자카르타 포스트 캡처

26일 유코피아닷컴에 따르면 이번에 '크롭 서클'이 발견된 곳은 인도네시아의 자바섬에 위치한 한적한 농촌마을. 욕사가르타에 살고 있는 농부 투키만은 지난 23일 아침 6시(현지시간) 논에 기하학적인 무늬가 새겨져 있는 것을 목격,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밤까지도 논은 멀쩡했다는 것. 투키만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누군가가 밤새 마치 정밀하게 조각된 것처럼 신비한 문양을 새겼다고 주장했다.
이번에 발견된 '크롭 서클'은 지름이 무려 70m에 이른다. 사진을 보면 크고 작은 원들이 겹쳐있는 가운데 삼각형 등 기하학적인 문양이 새겨져 있다.
일각에선 외계인 출현설을 제기했다. UFO가 착륙한 흔적이라는 것이다. '크롭 서클'은 1946년 영국에서 처음 목격된 이후 미국 등 세계 곳곳에서 발견돼 관심을 모아왔다.
그동안 UFO 착륙설을 비롯해 회오리 바람설, 정전기설, 조류설 등 각종 자연이변 현상이 원인으로 꼽혀 왔으나 일부 사례는 사람들이 조작한 것으로 밝혀지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과학자들은 외계인설 보다는 조작설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 그러나 현지 주민들은 어떻게 하룻밤 사이에 기적같은 현상이 일어날 수 있느냐며 외계인 소행설을 굳게 믿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민주당 '언론재갈법' 강행 시점에

박원순 유족 '사자명예훼손' 언론소송 예고… 野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 비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가족 측이 일부 언론을 대상으로 사자명예훼손죄 소송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지자 야권에서는 "죽음을 이용한 N차 가해"라는 비판이 나왔다.박원순 유족 측 소송 추진에… 윤희숙 "2차 가해"국민의힘의 유일한 여성 대권주자인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2..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민노총 조끼가 백신보다 낫네" 국민 조롱

핫이슈

"8000명 민노총 집회, 감염 없었다" 文정부 발표에… "못 믿겠다" 불신 팽배

지난 7·3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코로나19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다는 방역당국의 발표에 네티즌들은 "이제 집회를 막을 명분이 없어졌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또 "이제 마스크 쓰고 친구들 여럿과 놀러 가도 되나요" "민노총 가입하면 코로나 항체 생기겠네" 등 당국을 향한 ..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