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조롱 당하고 거짓말로 양국관계 악화시키다니"

더민주 6인방, 이번엔 '북중 혈맹' 조작 논란

하태경 "신동근 의원, 통역과 합세해 거짓말...징계해야"

김현중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08.11 11:03:5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논란의 중국 방문을 다녀온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 6명이 끝내 대형 사고를 치고 말았다. 중국 측에 이용만 당하더니, 거짓말로 중국 입장을 왜곡 전달, 중국 측의 반발을 사며 가뜩이나 어려운 양국 관계를 더욱 악화시키고 말았다는 지적이다.

신동근 의원은 지난 9일 중국 싱크탱크인 판구(盤古)연구소 주최 토론회 직후 한국 특파원단과의 간담회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배치와 관련해 한국에 가장 안 좋은 것은 중국이 북한과 '조중혈맹(북중혈맹)' 관계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중국 측이 말했다"고 밝혔다. '한국이 사드를 배치하면 조중혈맹으로 회귀할 수 있다는 경고성 발언을 중국이 했다'는 주장이다.

'조중혈맹으로의 회귀'는 중국 정부가 공식 반대하고 있는 외교 용어로, 한중 양국의 수교관계를 끊고, 북한 핵 개발 이전의 북중 관계로 돌아간다는 뜻을 담고 있다.

공산당 입장을 대변하는 중국 학자들이 이런 말을 했다면 국제적으로 엄청난 파장을 불러올 일이었다.

하지만 중국 측은 "그런 발언을 한 적이 없다. 왜 하지도 않은 말을 퍼뜨리느냐"며 더민주 의원단에 강하게 항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같은 사실은 중국통으로 통하는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관련 사실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하 의원은 10일 보도자료에서 "좌담회에 참석한 중국측 복수의 인사들이 한국측이 토론 내용을 왜곡한다고 불만을 토로해 왔다"며 "제가 확인한 결과 중국측 참석자들은 '조중혈맹 그 부분은 중국 학자로부터 언급된 적이 없다', '조중혈맹 부분은 결코 언급되지 않았다'는 등의 답변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한중관계 불을 끄러 간다고 당당하게 말했던 더민주 중국 방문단이 오히려 불만 더 지르고 온 것 같다"고 비판했다.

치과의사 출신으로 경력상 외교안보에 문외한인 신 의원이 어떤 의도로 '북중 혈맹 회귀설'을 퍼뜨렸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중국 정부의 보복 의지를 조작해서라도 사드 반대 여론을 강조하려고 했던 아니냐'는 등의 각종 해석이 난무한 가운데, 더민주의 진상조사와 징계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더민주 의원단은 "신동근 의원이 작은 실수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하태경 의원은 "신동근 의원이 말을 바꿨다"며 의원단이 조직적으로 거짓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11일 PBC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윤재선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통역이 처음에는 판구연구소에서 자기가 조중혈맹이라는 단어를 들은 적이 없다고 했다"며 "그러다가 문제가 되고 나니까 통역까지도 거짓말에 합세하고 있다. 이번 방중단이 윤리적으로도 심각한 문제가 확인이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나아가 더민주 의원단의 사과와 이들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 그는 "심지어 거짓말까지 한 뒤 말도 바꾸고 중국 측 항의를 지금 받고 있는 상황에 대해 대표단이 정확하게 사과해야 한다"며 "특히 신동근 의원처럼 통역까지 합세해 거짓말하는 모양새에 대해서는 야당 자체의 진상조사를 통해 징계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김영호 의원 등은 귀국 직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국 방문 일정을 잘 마무리했다"며 "국익을 위해 일정 하나하나 잘 마무리했다. 앞으로 한중관계 도움되는 국회의원 되겠다"고 주장했다. 중국 측에 이용 당하는 등의 각종 논란을 일으킨 것에 대한 사과는 하지 않았다.

사드 반대를 주장하는 더민주 의원단을 실컷 이용한 중국은 관영매체를 통해 "한국의 의원들이 (국내의) 거센 압력에 한마디도 못했다. 세 마디 공허한 말만 남기고 도망치듯 발표회장을 떠났다"고 조롱했다.

신동근 의원 중국방문 관련 정정보도문

본 매체는 홈페이지 정치면에 지난 8월11일 <더민주 6인방, 이번엔 '북중 혈맹' 조작 논란>, 16일 <'자화자찬' 더민주 6인 보고에…김종인 '폭발'!> 이라는 제목으로 더불어민주당 신동근 의원이 사실 관계가 다른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러나 사실확인 결과, 해당 좌담회에서는 중국 측 교수가 사드배치로 인해 북한과 중국이 동맹으로 회귀할 수 있다는 발언을 하였고, 이를 통역사가 혈맹으로 통역하였으며, 신 의원 인터뷰는 통역사의 발언을 근거로 이야기를 한 것으로 밝혀져 이를 바로잡습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 김현중 기자
  • khj@newdaily.co.kr
  • 정치부 국회팀 김현중 기자입니다.

    연간 1억3천만원 이상의 세비를 받고 있는 국회의원,
    일은 제대로 하고 있을까요?

    어떤 의원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일하고 있고,
    민심 이반 행태를 하는 의원은 또 누구인지
    생생한 기사로 말씀드리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