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기다가 적발되면 강한 처벌, 사실대로 밝히면 관대히 용서"

北, 탈북자 가족 찾아가 "연락온 적 없느냐"

국가안전보위부, 탈북자 실태조사.. 관련 가족 추궁
NK지식인 연대 "탈북 막고 외부와의 접촉 차단 의도"

 

 

북한이 북중(北中) 국경지역을 시작으로 전국적으로 행방불명되거나 탈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주민들에 대한 집중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탈북자 학술단체 <NK지식인연대>는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각 지역 국가안전보위부(우리의 국가정보원에 해당)는 이를 위해 '검열 그루빠(그룹)'를 조직, 전국으로 파견했다.

'검열 그루빠'는 지난해 12월 한 달간 2000년 이후 없어진 주민들에 대한 자료를 수집했다고 한다.
기관 기업소, 동, 인민반 단위로 했으며, 본격적인 조사는 지난 1월 10일 시작됐다고 전했다.

평안북도의 소식통에 의하면 '검열 그루빠'는 해당 지역 인민보안부와 긴밀한 협조를 강조하고 있다.
보안부(우리의 경찰청 역할)도 이번 기회에 확실한 주민등록상의 정리를 진행하려 한다는 것이다.

북한 주민들 상당 수가 이미 오래전에 없어진데도 주민등록상 국내에 거주하고 있거나, 사망한 것으로 등재돼있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또 다른 소식통에 의하면 탈북자 실태조사와 함께 그 가족들에 대한 조사와 추궁도 진행될 예정이라고 했다. 특히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알려진 탈북자 가족에 대한 집중조사는 불가피하다고 했다.

검열이 시작되기 전 해당 지역 담당보위원들이 한국에 입국한 것으로 의심되는 탈북자들의 가족들을 찾아가 현재 연락하고 있거나 연락 온 적은 없는지에 대해 추궁했다고 한다.

특히 "만약 숨기고 있다가 적발되면 강한 처벌을 받을 것이나 사실대로 밝히면 관대히 용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북한이 새해 벽두부터 국경연선의 철통봉쇄를 강행하면서 동시에 이와 같은 검열조사를 진행하는 것은 주민 탈북을 철저히 막고, 주민들의 외부와의 접촉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다."
   - NK지식인 연대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NewdailyNews FlipBoard [GO]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기사제보 | 제안마당
회사소개 | 오시는 길 | 인재채용 | 제휴안내 | 회원약관 | 저작권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문의 | 보도자료 : press@newdaily.co.kr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뉴데일리경제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공동대표 : 박정규 , 이성복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