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뉴데일리tv] '제명'된 자유총연맹 서울지부장 "위기 초래 송영무, 총재 자격 없다"

"이사회 의결사항 맘대로 선 시행해놓고 나중에 통지만""규정 지키라 쓴소리 하니 제명 처리당했다"

입력 2022-11-23 15:55 수정 2022-11-24 07:28

▲ 제명당한 이영석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 지부 전 회장ⓒ이영석 씨 제공

한국자유총연맹은 1954년 6월 15일 아시아 민족 반공 연맹으로 출범했다.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선진한국 건설을 위해 앞장 서온 대한민국 유일 이념 운동단체다.

그러나 어느 조직이든 위기는 반드시 찾아온다. 68년 역사를 자랑하는 자유총연맹도 예외가 될 수 없다.
지난 6일 자유총연맹 산하 전국 시·도 지부 대의원(148명)들은 송영무 총재에 대한 해임 총회 개최 요구서를 제출했다. 전국 지역 대의원들이 직접 나서, 총재 해임 총회 개최를 요청한 것은 최초이자 유일한 사례다.

대의원들은 송영무 총재 재임 동안 '자유총연맹'이 자유민주주의 수호단체로서의 정체성을 상실했다고 해임 요청 사유를 밝혔다.

그러나 송 총재 해임 요구의 결정적 요인은 서울지부 회장 '제명' 처리다.

자유총연맹 서울지부 회장은 송 총재가 규정을 어겼다고 주장했다. 예컨대 이사회 의결을 거친 후 정해야 하는 직제 개편, 인사발령, 예산안 정책을 맘대로 시행해 놓고 나서, 이사회에 통지하는 방식이란 것이다.

이에 이영석 서울지부 회장은 송 총재에게 규정을 지키고, 잘못된 사업 시행을 중단하라고 항의했다.

이 지부 회장의 비판이 송 총재의 아픈 곳을 찌른 듯하다. 이 지부 회장은 송 총재가 자신을 재정기여 하지 않는 서울지부 회장으로 언론에 소개해 망신을 줬다고 주장했다.  

게다가 자신을 제명 처리했는데 이는 해임보다 더 강한 조치로, 자유총연맹 회원 직위를 박탈한 것이라고 했다. 현재 이영석 서울지부회장은 자유총연맹 회원 지위 복원을 위해 법원에 가처분 소송을 제기했다. 

<뉴데일리>는 사건의 당사자인 이 지부 회장을 만나 ▲제명 사건 경위 ▲ 송영무 총재에 대한 평가 ▲송 총재의 사퇴표명 ▲새 총재 인선에 관해 이야기 나눴다.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자유민주주의수호와 선진한국 건설을 위해 봉사하고 있는 한국 자유총연맹 서울지부 회장 이영석입니다.

-송영무 자유한국총연맹 총재가 단체 설립목적과 취지에 반하는 어떤 행동을 했나요?

자유총연맹은 자유 수호를 위한 보수단체이기 때문에 (미사일 발사 관련해) 북한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자제를 유도하는 단체입니다.  그런데 성명서 발표가 없는 것은 (단체설립 목적에) 모순된 행동이라고 생각합니다.

-송영무 총재로부터 제명 처분 받았다고 들었습니다.

(송영무 해임결의안 관련해) 정권이 바뀌었다고 총재를 해임하려고, 전국 대의원들이 반기를 드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국민들이 지키는 법을 자유총연맹에서는 '규정'이라고 합니다. 규정만 잘 지켜도 총재에게 힘이 있습니다. 그러나 규정을 지키지 않고 인사위원회를 개최한다든지, 직제 개편을 마음대로 했습니다.
예컨대 인사발령은 4월 6일, 시행령은 7월 15일 또는 7월 25일에 조치를 미리 취해 놓고, 전국 시·도지부장을 들러리나 거수기처럼 생각했는지, 인사발령을 이렇게 해놨으니 통과시켜 달라고 통보했습니다.

인사 규정 수정, 직제 개편, 예산안 관련 이사회는 8월 16일인데, 그 이전에 다 시행한 셈입니다.
그래 놓고 8월 16일 이사회에서 통과시켜 달라고 하니까 제가 강력히 반대했습니다.

그래서 이사회가 무산됐습니다. 무산됐다고 저를 징계하는 것은, 국회의원이 국회의장한테 '통과시키지 말라' 소리 질렀다고 그 국회의원 자르는 것과 같습니다. 그게 말이 됩니까? 자유민주주의 세계에서는, 이사회에서 이사가 자유 발언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송영무 총재는 그게 못마땅한 것입니다.

더욱이, 저는 재정기여를 약속하고 서울지부 회장직을 맡은 것은 아닙니다. 비록 재정기여 약속하지 않지만, 서울시 지부가 운영되려면 어느 정도 재정기부 해야 한다고 생각해 재정 기여를 했습니다.

일반인보다 더 많이 했습니다. 4년 동안 약 2억에 가까운 돈을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 지부에 기여했습니다.

그런데 재정기여를 안 했다고 저를 언론에 망신시켰습니다. 얼마나 창피한 일입니까? 본부에 신분증 제시하면, 금방 확인할 수 있습니다. 통장을 본부 이름으로 쓰고 있기 때문에 누가 얼마큼 재정 기여했는지는 본부가 더 정확히 압니다.

마치 서울지부 회장이 재정기여를 하지 않은 이유로 징계를 하는 것처럼 (사태를 만들었습니다). 송영무 총재가 잘못한 것에 대해 시정하라고, 잘못된 것을 이사회에서 통과되지 말라고 항의했다고 '제명' 처리한 것은 잘못됐다고 생각합니다.

▲ 제명당한 이영석 한국자유총연맹 서울시 지부 전 회장ⓒ이영석 씨 제공

-부산 물류센터 설립 반대를 해서 징계받았다고 들었습니다. 이것은 무슨 이야기인가요?

물류센터 사업을 하려면 사업 코드 H52를 받아야 합니다. 그런데 (추진한 부산 물류센터 땅은 )그린벨트나 다름없는 신소재 사업 단지입니다. 그리고 사업 단지에서 물류센터를 지으려면 도시계획심의를 열어서 (허가)받아야 합니다.

땅이 신소재 사업 공업단지로 정해졌기 때문에 물류센터를 할 수 없는데, 물류센터를 할 수 있는 것처럼 전국 시·도 지부장을 속였습니다.  또 20억 신규 투자하면 40억 배당 받는다는 그럴싸한 말을 우리 송 총재가 말하셨습니다.

이런 거짓말을 하면 안 되잖아요? 이에 대해 '할 수 없는 일', '사업코드 H52를 절대로 받을 수 없기 때문에 투자하면 안 된다'고 반대한 이유로 징계한 것은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송 총재가 사의 표명해서 12월 23일 새로운 총재 선임한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이에 대한 견해는?

총재가 현재 물러나지 않는데, 어떻게 새로운 총재를 뽑을 수 있나요? 이것은 거짓말로 사료됩니다.

사퇴했다고 그러면 송영무 총재는 새로운 총재 뽑는데 관여하면 안 됩니다. 그런데 자기가 후임 총재를 뽑겠다고 합니다. 본인이 뽑으면 본인의 하수인이 오는 것이죠. 

사퇴 표명했으면 사직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또 객관적으로 후임 총재를 뽑을 추천위원들이 와서 총재를 뽑아야 합니다. 그런데 (송영무 총재가)맘에 드는 새로운 총재를 뽑아 놓고 물러나겠다 하는 것은 말이 안 됩니다.

-자유총연맹 임기 동안 송영무 총재에 대한 평가는?

지방조직은 한 달에 50만 원 지원금이 있습니다. 본부 직원 최하 월급이 연 5천만 원입니다. 많게는 1억입니다. 실제 경영은 전국 시·도지부가 봉사하면서 '한국자유총맹'이라는 맥을 유지해갑니다.

그런데 송영무 총재는 본부의 재산으로 은행 차입해서 자기 밑에 있는 직원들 월급과 수당을 줍니다.

더 잘못된 것은 규정이 있으면 규정대로 운영해야지, 규정대로 운영 안 하고 자기 기분에 따라 운영합니다. 또 자기 참모만 보호하는 것은 사조직입니다. 총재 자격이 없다고 생각이 듭니다.

-자유총연맹 미래를 위해서 조언을 해주세요.

68년이 된 조직에서 본부는 잘 먹고 잘 삽니다. 지방조직하고 한국자유총연맹 본부와 괴리가 큽니다. 누군가는 이것을 개혁해야 합니다. 

새로운 총재는 본부 직원을 줄여야 합니다. (감원) 대가로 지방 시·도지부 사무국장 급여를 현재 월 50만 원에서 100만 원으로 올리고 봉사해달라고 요청하면, 전국 시·도지부 사무국장들이 더 열심히 활동하지 않을까 사료됩니다. 

송영무 총재처럼 본부 직원과 참모 몇 명을 위해서 '자유총연맹'이라는 조직을 해체 위기로 몬 것은 안타깝다고 생각됩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