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손준성 "고발장 작성도 안하고, 전달도 안했다… 공수처가 결백 밝혀줄 것"

"'고발사주' 의혹 발생 경위 도무지 모르겠다… 공수처 피의사실 공표엔 강력대응"

입력 2021-09-14 16:54 | 수정 2021-09-14 17:04

▲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지난해 12월 10일 오전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고발사주'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이 관련 사실을 재차 부인하고 나섰다. 지난 6일 비슷한 취지의 첫 입장을 밝힌 지 8일 만이다.

손준성 검사는 14일 검찰 출입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에서 "수 차례 말씀드린 바와 같이, 저는 본건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고발장 및 첨부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로서도 어떤 경위로 이와 같은 의혹이 발생되었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고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공수처가 공정하고 형평성 있는 수사로 결백 밝혀줄 것으로 기대"

손 검사는 "공수처에서 현재 제기되고 있는 국정원장의 개입 의혹 등을 포함해 공정하고 형평성 있는 수사를 통해 저의 결백을 밝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최근에 공수처가 김웅 의원에게 본건 고발장을 보낸 사람이 저라고 확인해 준 것처럼 일부 언론에 보도되는 등 공수처 관계자의 피의사실 공표행위가 의심된다"면서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피의사실 공표에 대해선 강력 대응"

앞서 손 검사는 인터넷 언론 뉴스버스가 고발사주 의혹을 보도한 지 나흘 만인 지난 6일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첨부자료를 김웅 의원에게 송부했다는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는 공식 입장을 처음으로 밝힌 바 있다.

당시 손 검사는 "이와 관련한 근거 없는 의혹 제기와 이로 인한 명예훼손 등 위법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윤석열 예비후보가 검찰총장 재임 시절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을 지낸 손 검사는 지난해 4월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당시 김웅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후보(현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등 범여권 인사에 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고발장을 손 인권보호관이 보낸 것으로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무리가 없겠다"고 답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문재인 종전선언에 속지 마세요"… 뉴욕 타임스퀘어에 전광판
김정은 비자금 조성, 노동당 39호실 출신 이현승씨의 호소

핫이슈

"문재인 종전선언에 속지 마세요"… 뉴욕 타임스퀘어에 전광판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 총회 일반토의에서 연설을 한 21일(이하 미국 동부 현지시간) 뉴욕 타임스퀘어 전광판에는 종전선언에 속아서는 안 된다는 주장과 김정은 정권의 폭정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광고가 떴다. 하와이에 본부를 두고 한국과 미국 곳곳에 지부를 둔 우파연합단체..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