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수신제가 못한 사람이 대통령? 소도 웃어"… 홍준표, 윤석열·이재명 공세

"두 대선주자, 네거티브라고 변명만 해선 안 돼… 대국민 해명해야"

입력 2021-07-28 16:51 | 수정 2021-07-28 17:01

▲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뉴데일리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여야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예비후보와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싸잡아 비판했다.

홍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의 자격요건 중 첫째가 '수신제가'다. '수신제가'도 못한 사람이 '치국평천하'를 하겠다는 것은 지나가는 소도 웃을 일"이라며 윤 후보와 이 지사를 저격했다. 최근 논란이 된 윤 전 총장과 이 지사의 가정사 문제를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미국 대선의 예로 보면 외간여성과 같이 요트를 탄 사진 한 장 만으로도 (선거에서) 도중하차할 정도로 대통령의 도덕성은 엄격하다"고 지적한 홍 의원은 "문제가 된 두 분의 대선주자들은 단순히 네거티브라고 변명만 하지 말라”며 “본인이 직접 나서서 대국민 해명을 하여 논란을 종식시켜 달라"고 촉구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같이 대선 판을 뛰고 있는 내가 국민 앞에 고개 들기조차 창피하고 부끄럽다"고 토로했다.

친여 성향 유튜브 매체인 '열린공감TV'와 경기신문 합동 취재진은 전날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결혼 전 동거설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윤 후보는 이날 부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객관적으로 좀 판단해 달라"며 "어떤 분이 그런 말씀을 했으면, 그게 맞는 말인지 잘못된 말인지 검증을 해보시면 알 것"이라고 해당 보도를 전면 부인했다.

앞서 이 지사는 형수에게 욕설한 음성파일이 지난 20일 온라인 커뮤니티 '뽐뿌'에 공개돼 곤혹을 치렀다. 이 지사 측은 이미 여러 번 사과한 문제라며 논란을 일축했다.

홍 의원의 이번 비판을 두고 국민의힘 소속 한 의원은 "김건희 씨 논란은 윤 후보와 결혼 이전 얘기라서 수신제가와 상관없다"며 "두 개의 다른 문제를 싸잡아 비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