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의힘 "윤석열 캠프 참여한 4명 징계 여부 검토"

박민식·이학재·함경우·김병민 등 대상…"야권 통합에 방해" 반대 의견도

입력 2021-07-26 16:57 | 수정 2021-07-26 18:26

▲ 국민의힘 사무총장인 한기호 의원. ⓒ뉴데일리

국민의힘은 2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에 합류한 당내 인사 4명의 징계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기호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이 야권이지만 캠프에 들어가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본다. 당직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실질적으로 당헌당규에 위배되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만약 대선주자(윤 전 총장)가 들어오지 않는 상황이 발생하고 경선이 시작되면 명백히 당 외부 대선주자를 돕는 걸로 볼 수 있다""거기에 대해서는 당의 윤리규정이 복잡하지 않다"고 말했다.

징계 검토 대상은 전날 윤 전 총장 대선캠프에 합류한 박민식(부산 북·강서갑이학재(인천 서구갑) 전 의원과 함경우(경기 광주갑김병민(서울 광진갑) 당협위원장 등 4명이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윤 전 총장 대선캠프에 합류한 당내 인사들을 향해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캠프 참여 인사들은 당직 자진사퇴로 결자해지 하시기 바란다""윤 전 총장을 위해서라도 입당이 확정된 연후에 합류하는 게 옳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중차대한 시국에 '해당 행위냐 아니냐, 징계를 하냐 마냐' 우리끼리 논쟁을 벌이게 된 것은 여러모로 전력손실이다""당사자들이 유감 표명과 당직 자진사퇴로 결자해지하고 수습하는 안을 제안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당내에선 이번 징계 검토 결정에 대해 반발의 목소리도 나온다. 국민의힘 소속 한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징계까지 갈 이유도 없고 징계할 거라고 보지도 않는다""범야권이 정권교체를 향해 가는 상황에서 그런 사소한 일 갖고 자꾸 따지면 야권 통합에 방해만 된다"고 전했다.

같은 당 다른 의원도 "어제 윤 전 총장과 이준석 대표의 치맥 회동으로 좋은 분위기가 만들었는데 굳이 지금 징계 운운하는 건 앞뒤가 맞지 않는다"징계에 동의하지도 않고 그런 식으로 일을 처리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이날 페이스북에 "이준석 대표가 윤 전 총장 돕겠다고 국민의힘 소속 몇 분이 합류한 것에 대해 쓴소리를 했는데, 제가 보기엔 이건 당 대표가 할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