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마약 밀수, 16세 연하 여성과 투약 혐의… 박지원 국정원장 사위, 재판 중

미국서 엑스터시·대마 들여와 강남 모텔서 투약… 상대 여성은 4년 전에도 마약 유죄
삼성전자 연구소 상무로 재직… 박지원 원장 "일절 대응 말라"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입력 2021-06-29 18:07 | 수정 2021-06-29 18:12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3월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삼성전자 임원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맏사위 A씨(45)가 미국에서 마약을 몰래 들여와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29일 검찰과 국정원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조용래)는 지난 4월 삼성전자 A상무를 기소,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A씨는 2019년 5월 미국 시애틀에서 입국하면서 엑스터시와 대마를 몰래 들여와 같은 해 7~8월 이를 투약하거나 피운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를 받는다.

삼성전자 연구소 소속인 A씨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자신이 박지원 국정원장의 사위라는 사실이 드러날 것을 우려해 신분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관측통 등에 따르면, 박 원장은 이날 대변인실에 이 사건과 관련해 "대응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A씨와 함께 서울 강남구 한 모텔에서 마약을 투약, 흡연한 29세 여성 B씨도 기소돼 재판 중이다. B씨는 2017년에도 같은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검찰은 이 여성에게 마약을 제공하고 함께 투약한 혐의로 다른 공범 2명도 재판에 넘겼다. 이 사건은 A상무 사건과 병합돼 재판 중이지만 A상무와 공모한 정황은 드러나지 않았다.

A상무는 기소된 사실을 회사에 숨기고 최근까지 출근했으며, 지난 18일 처음으로 재판에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자 측은 '아무 것도 확인해 줄 수 없다'는 태도를 취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