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北, 11월 중순 靑에 '연내 답방 곤란' 밝혔다"

요미우리 보도 "'12월 중순 답방' 요청했지만 北서 '제재 여전해 실익 없다' 난색"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03 09:02:17
▲ 지난 9월 19일 평양남북정상회담 당시 공동선언문을 펼쳐 보이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난 9월 평양남북정상회담 당시 김정은이 “가급적 연내 남한을 답방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청와대와 여권의 관심은 김정은의 답방에 쏠린 듯 보였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의에서도 대통령과 청와대, 언론의 관심은 ‘김정은 답방’이 주된 관심사였다. 이와 관련해 일본 언론이 눈길을 끄는 보도를 내놨다.

日요미우리 신문은 지난 2일 “북한이 김정은의 연내 답방에 난색을 표했다”고 한일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청와대가 지난 11월 중순 북측에 김정은 위원장의 12월 중순 답방을 요청했지만, 북측에서 “연내에는 곤란하다”는 회신을 보냈다고 한다. 이 소식통은 “美北회담이 교착상태이고 대북제재가 여전히 강력히 유지되는 상황에서 김정은이 남한에 연내 답방을 해봤자 실익이 없다는 판단이 ‘연내답방 거부’의 이유”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日요미우리 신문은 지난 9월 19일 평양남북정상회담 당시 공동선언을 통해 김정은이 조기 답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히고, 문재인 대통령 또한 “김정은의 연내 답방이 실현될 것”이라고 계속 말해왔던 사실을 지적했다.

이 신문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월 30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美대통령과 통역만 배석한 채 30분 가량 정상회담을 가진 것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서 남북경제협력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의 예외 사항으로 인정받고자 노력한 것은, 이를 바탕으로 김정은의 연내 답방에 돌파구를 열고자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청와대는 “김정은의 연내 답방이 사실상 불가능한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자 지난 2일 언론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답방은 못한다 하더라도 답방 그 자체에 의미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를 마치고 뉴질랜드로 향하는 비행기에서 기자들과 만나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연내 만나면 내 메시지를 전해달라고 부탁했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의 연내 답방 가능성은 열려 있다. 답방은 그의 결단에 달렸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