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사이트에 “종북세력 시민-영주권 박탈을” 2천명 청원

10월 26일부터 美백악관 청원 ‘위 더 피플’에…목표 10만 명 중 1,800여 명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11.09 10:14:38

▲ 美백악관 청원 사이트 '위 더 피플'에 올라온 "재미종북세력의 美시민권과 영주권을 박탈하고 강제추방해 달라"는 청원. ⓒ美'위 더 피플' 해당 홈페이지 캡쳐.


美백악관 청원 사이트로 유명한 ‘위 더 피플(We the People)’에 “미국에 거주하는 종북 세력들의 미국 시민권과 영주권을 박탈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7일 보도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은 “북한이 미국의 적으로 규정된 상황에서 북한을 돕는 것은 반역 행위이므로, 미국에 거주하는 친북 인사들의 美시민권과 영주권을 박탈해 달라는 백악관 청원이 제기됐다”고 전했다.

‘위 더 피플’ 확인 결과 해당 청원은 ‘친북 인사의 시민권 및 영주권 박탈’이라는 제목으로 올라와 있다. 처음 시작된 것은 지난 10월 26일(현지시간) 부터로, 7일 오전 10시 현재 1,883명이 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https://petitions.whitehouse.gov/petition/deprive-us-citizenship-and-green-card-pro-north-korea).

‘친북인사의 美시민권 및 영주권 박탈’을 청원하는 글을 보면, “친북 인사들이 북한을 위해 미국 내에서 테러와 같은 범죄를 저지를 수 있으며, 이들은 향후 행동을 예측할 수 없는 ‘시한폭탄’과 같다”면서 “이들은 미국 사회에 위협이 되므로 미국에 살 자격이 없다”며 청원 이유를 밝히고 있다.

해당 청원은 또한 “美애국법은 적에게 혜택을 주거나 지원하는 행동은 미국에 대한 반역으로 규정하고 있으므로, 대통령은 이런 반역자들로부터 美시민권과 영주권을 박탈하고, 미국에서 추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의 소리’ 방송은 “현재 미국 내에는 친북 인사가 주축이 된 교포단체와 언론매체 등이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이들은 미국 내 북한 외교관(유엔 대표부)과 교류하면서 금전적인 지원을 한다는 의혹이 있으며, 북한 정권의 주장을 인터넷 등으로 여과 없이 전해 비판을 받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美백악관은 ‘위 더 피플’을 통해 자국민과 전 세계 사람들로부터 청원을 받아, 청원에 서명한 사람이 10만 명이 넘으면 관련 사항에 대해 답변을 해주거나 정책을 추진하기도 한다. 즉 美백악관이 ‘재미종북 인사들’의 美시민권과 영주권 박탈에 대해 공식적인 답변을 하려면, 청원을 게시한 지 30일째가 되는, 오는 11월 25일(현지시간)까지 9만 8,000여 명이 해당 청원에 더 서명을 해야 한다는 뜻이다.

‘위 더 피플’에 보면 이 외에도 한국과 관련이 있는 청원이 2개 더 있다. 하나는 지난 10월 19일(현지시간) 올라 온 것으로 “한미 FTA 재협상을 통해 공정한 농산물 거래를 할 수 있게 만들어 달라”는 것이었고, 다른 하나는 지난 10월 20일(현지시간)에 올라 온 “한국에 배치할 수 있게 전술 핵무기를 다시 생산해 달라”는 것이었다(https://petitions.whitehouse.gov/petition/demand-reintroduction-tactical-nuclear-weapons-south-korea).

‘위 더 피플’의 청원이 조건을 충족한다고 해도 이를 정책에 반영해야 하는 등의 강제성은 없다. 그러나 소위 ‘재미종북’으로 불리는, 극소수 한인들의 실태를 미국 사회에 널리 알릴 수 있다는 측면에서 보면 매우 중요한 일이 될 수도 있어 보인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