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北인권실태 조사단 방북 허용촉구

美 “北 강제수용소 공개한 뒤 모두 해체하라!”

인권단체 아닌 정부 차원에서 北에 강제수용소 해체 촉구는 처음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6.09.05 12:52:20
▲ '미국의 소리(VOA)'는 5일 "북한은 국제기구의 강제수용소 조사를 허용한 뒤 이를 모두 폐쇄해야 한다"는 美국무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의 이야기를 전했다. 사진은 VOA가 관련 소식과 함께 전한 북한 강제수용소 위성사진. ⓒVOA 관련보도 화면캡쳐


美정부가 북한 정치범 강제수용소에 대해 외부인의 출입을 허용하고, 인권유린 실태를 조사한 뒤 모두 폐쇄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 눈길을 끌었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은 5일 “북한 주민들의 인권실태를 조사하기 위한 국제적십자 같은 인도주의 기구의 방북이 성사돼야 한다”는 캐티나 애덤스 美국무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의 이야기를 전했다.


캐티나 애덤스 美국무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은 “북한 정치범 수용소 등에 갇힌 어린이, 임산부 등 수감자들이 북한에서 가장 취약한 계층”이라고 지적하며, 북한 측에 국제기구의 강제수용소 조사 허용을 촉구했다고 한다.


‘미국의 소리’에 따르면,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은 과거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됐던 이들이 증언한 폭력, 고문, 공개처형 등에 대해 언급하면서 “북한 강제수용소의 참혹한 실상 때문에 인도주의 기구의 방문이 절실하다”는 주장을 폈다고 한다.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은, 미국의 인권단체 ‘북한인권위원회(HRNK)’가 민간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전거리 교화소’ 내에 여성 수감시설을 확장했다고 지적한 것과 관련해서는 “2007년부터 2008년 사이 중국에서 강제송환 된 북한 여성들을 수용하기 위한 시설을 확장했다는 보도가 있었지만 북한의 폐쇄성 때문에 사실확인을 하기는 어렵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미국의 소리’에 따르면, 캐티나 애덤스 대변인은 중국에서 강제송환된 여성들에 대한 이야기를 한 뒤 “북한 강제수용소에서는 성폭력, 강간, 강제 낙태를 당하는 등 여성 인권은 더욱 열악하다”며 “북한이 수용소 체계를 해체하는 절차를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전했다.


지금까지 북한인권단체들이 북한에 강제수용소를 해체하라고 촉구하는 일은 많았지만, 정부 차원에서 이런 주장을 펼친 것은 미국이 처음이다.


美국무부 지역담당 대변인의 ‘북한 강제수용소 해체’ 촉구는 최근 북한 인권을 이유로 한 대북제재 시행과 더불어 향후 美정부의 대북정책을 가늠해볼 수 있는 잣대로도 볼 수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