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세 차례 걸쳐 25발 발사…70km 동해상 낙하

북한, 3차례 걸쳐 로켓 발사…심상치 않은 '도발'

초유의 무더기 '로켓 발사'…軍 '비상' 안 걸리나?

순정우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4.03.17 11:58:47

▲ 구소련의 프로그-7 포병로켓 발사모습.ⓒ유튜브 화면캡쳐

북한이 16일 오후와 야간시간 등 3차례에 걸쳐 동해상으로 

[단거리 로켓 25발]을 발사했다.

합참은
북한이 이날 오후 6시 20분에 로켓 10발을 발사한데 이어, 

오후 8시 3분 같은 종류로 보이는 로켓 8발을,
오후 9시 28분쯤 로켓 7발을 추가 발사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3시간이 안되는 사이에 총 25발의 로켓을 발사한 것이다.

앞서 군 관계자는 [이 발사체의 사거리는 70km 내외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북한은 지난 2월 21일 이후 

방사포 등 각종 미사일·로켓을 다량 발사 하고 있어 

그 [발사 배경]를 놓고 다양한 분석과 의견이 나오고 있다.

최근까지는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무력시위] 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지만, 

로켓의 발사시간이나 낙하지점이 제 각각이어서 북한의 의도를 파악하기 어렵게 됐다.

한 군사전문가는 

[북한이 구식 로켓인 프로그 미사일을 대대적으로 개량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군 당국은 아직까지 별다른 [경계령]이 내리지 않고
북한의 추가 발사 가능성에 대해 감시·정찰을 강화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발사한 단거리 로켓은 유도장치가 없는 <프로그(FROG)-7>계열로 보인다.

<프로그-7> 로켓은 

舊소련이 만든 고체연료형, 비유도식, 단거리 포병 로켓으로 

발사 트럭에 장착돼  최대 68km의 사정거리를 가지고 있다.

북한군은 <프로그-7>을 1969년 소련으로부터 도입했다.

여기에 장착할 화학무기 탄두도 이미 30년 전에 개발을 마쳤다. 

<프로그-7>에는 일반 고폭탄과 화학무기 외에 핵탄두도 장착할 수 있다.

CEP(표준공산오차)는 300~500m로 알려져 있다. 

북한군은 <프로그-7> 외에도 <프로그-3>, <프로그-5>를 보유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 3월 4일에도

오전과 오후에 걸쳐 강원도 원산 인근 [호도 반도]에서 

방사포 7발을 동해상 155km지점에 발사한 바 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