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홍원 총리, "철도 경쟁체제 [국민이익]"

"전 정부와 달리 국가 위한 [책임있는 자세]""불법 폭력 시위 발생시 강경 대응"

입력 2013-12-28 12:21 | 수정 2013-12-28 16:01
장기화되고 있는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해
28일 정홍원 국무총리는
관계부처 장관들을 소집하고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날 정부서울청사 총리 집무실에서 열린 회의에서는
수서발 KTX 법인 면허 발급에 따른 정부 방침과
철도 파업에 대한 대응책이 논의됐다.

정홍원 총리는 전날 밤 수서발 KTX 운영 면허 발급은 결국
국민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철도사업 경쟁체제가 드디어 출범하게 됐다.

정부가 국민에게 이익이 되지 않는데 
왜 이런 일을 하려 하겠나. 

노조 반대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경쟁체제를 도입하려고 하는 것은 
결국 국민에게 이익이 되기 때문이다.”


이어 경쟁체제 도입은
[적당히]가 아닌 
국가를 위한 
[책임있는 자세]라고 강조했다.
"과거 정부처럼 적당히 해서 넘기려고 하면
이런 일을 할 필요가 없다.

다음 세대나 먼 훗날 부담이 되겠지만 
모르겠다고 하면 정부도 편안하게 운영할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은 결코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

비정상을 정상화하고 
국가경영을 바로 하겠다는 것이 
박근혜정부의 책임 있는 자세다."


정홍원 총리는 국민들을 향해 
이번 사태에 대한 [양해]와 
정부를 [지지]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민께서는 어렵더라도 참아 달라.

결국 그게 국민 이익으로 돌아간다는 생각으로 
정부 일에 힘을 실어주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


아울러 정홍원 총리는 
잘못 알려지고 있는 [경쟁체제]의 의미에 대해 
국민들을 정확하게 이해시킬 방안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코레일의 경영 효율성을 높이는 정부 방침이
잘못된 이념 논리로 가로막혀서는 안 된다."


정홍원 총리는 철도 노조를 향해
[파업 중단]을 촉구하며
더 나은 코레일을 만들어 갈 것을 당부했다.
"[경쟁체제를 도입해 부채도 줄이고 
경영효율과 서비스의 질도 높여
국민으로부터 박수와 갈채를 받는 회사를 
떳떳하게 만들어보자]는 자세로 나와줬으면 한다"


민주노총이 이날 오후 
서울 도심에서 열기로 한 
집회에 대해서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시위가 불법·폭력으로 변질되면
정부는 단호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서승환 국토교통부 장관,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 
황교안 법무부 장관,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동연 국무조정실장, 
이성한 경찰청장 등이 참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