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기어, 불국사서 템플스테이 체험

오는 20일 방한..자승스님 만나고 불국사 방문

황소영 기자 | 최종편집 2011.06.08 12:07:52



할리우드 스타 리처드 기어가 한국을 방문, 전통 사찰 문화를 체험한다.

서울에서 열리는 사진전에 맞춰 오는 20일 방한하는 리처드 기어는 21일 조계사를 방문,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과 만나고 경주 불국사를 방문, 템플스테이를 체험할 예정이다. 

조계종 관계자는 8일 "(리처드 기어가)자신의 사진전에 참석하는 한편 한국의 불교문화를 체험하기 위해 방한할 예정"이라면서 "불교 신자인 그가 한국에서 처음으로 템플스테이를 체험하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독실한 불교 신자인 리처드 기어는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를 스승으로 삼아 30여 년간 재가수행자의 길을 걸어왔다.

달라이 라마와 티베트의 독립을 지원하는 활동을 펴왔으며 1997년에는 티베트를 여행하며 현지인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집을 출간, 판매 수입을 티베트 자선단체에 기부하기도 했다.

사진전은 오는 14일부터 7월24일까지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며 리처드 기어는 오는 25일 출국할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