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2일 서울에서 임종석과 회동새로운미래 "민주세력의 결집과 확장"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이종현 기자
    ▲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이종현 기자
    이낙연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최근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배제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지난 2일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새로운미래 한 관계자는 3일 뉴데일리와 통화에서 "이 대표가 전날 서울 모처에서 임 전 실장과 만났다"며 "이 대표가 민주당 공천 파동 이후 다양하게 접촉하거나 소통하는 차원으로 봐주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중·성동갑 출마를 준비 중이던 임 전 실장은 최근 민주당 공천 대상에서 배제됐다. 이에 임 전 실장은 2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대표의 속내는 충분히 알아들었다"고 밝혔다.

    앞서 이재명 대표는 공천에서 배제된 임 전 실장의 재고 요청에 "당의 판단과 개인의 판단이 다를 수 있다"며 거절 의사를 내비쳤다.

    이낙연 대표는 당초 이날 광주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새로운미래 측은 전날 공지를 통해 "민주세력의 결집과 확장을 위해 사전에 긴급히 해야 할 일이 생겼다"며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임 전 실장과 이낙연 대표의 만남으로 민주당 탈당파와 제3지대 간 세력 결집이 본격화되는 모습이다. 여기에 민주당을 탈당한 설훈 의원과 탈당을 앞둔 홍영표 민주당 의원 등도 함께할 가능성도 대두된다.

    이재명 대표의 사천 논란이 지속되면서 민주당 내 친문(친문재인)계 의원들의 탈당 행렬도 이어질 전망이다. 

    민주당의 '불공정 공천' 논란에 반발한 현역 의원들과 ‘민주연합(가칭)’이라는 이름의 협의체 구성을 준비 중인 설 의원은 이날 본지와 통화에서 "지금 얘기하는 곤란하지만 (현역의원들이) 차근차근 들어올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