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6일 부산 방문… 가덕도신공항 등 현안 지원 약속이재용 회장 등 대기업 총수 대거 동행… 尹과 떡볶이 시식도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기업 총수들과 떡볶이 등 분식을 시식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윤 대통령,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기업 총수들과 떡볶이 등 분식을 시식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윤 대통령,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을 찾아 가덕도신공항 건설과 산업은행 이전 등 지역 현안에 지원을 재확인하는 등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윤 대통령이 이날 부산을 찾은 것은 2030세계박람회 유치 실패에 따른 대국민 사과를 한 지 일주일 만이다. 윤 대통령의 이번 부산 방문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등 대기업 총수들이 대거 동행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부산시민의 꿈과 도전' 격려 간담회를 열고 "그간 엑스포 유치활동을 이끌어준 각계 시민 대표와 기업인, 누구보다 엑스포 유치를 뜨겁게 열망했던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우리가 비약적 성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모든 국토를 촘촘히 빠짐없이 활용해야 한다"며 "부산이 남부권의 거점도시가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를 위해 윤 대통령은 ▲'부산글로벌허브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과 범정부 거버넌스를 신속하게 구축하고 ▲획기적인 규제 혁신 특례 지원으로 부산의 글로벌 거점화를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또 "가덕도신공항은 반드시 계획대로 제대로 개항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공항과 연계된 철도·항만 등 트라이포트 물류 플랫폼도 계획대로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한국산업은행의 부산 이전도 조속히 마무리 짓고 북항 재개발사업도 예정대로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라며 "이러한 인프라 구축은 부산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부산을 축으로 영·호남 남부권 발전을 추진하고 전국 균형발전을 통한 우리 경제의 도약을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은 가덕도신공항의 적기 건설과 교통망 확충안 등을 보고했고, 조승환 해양수산부장관은 가덕도신공항과 연계할 복합물류 배후단지 조성 등 글로벌 물류 클러스터 구축 계획을 보고했다.

    간담회에는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등을 비롯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류진 한국경제인협회장 등 대기업 총수들이 총출동했다.

    이재용 회장은 "부산을 글로벌 허브 도시로 키우려는 대통령의 담대한 비전과 부산시민의 염원이 함께한다면 꿈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라며 "부산의 도전에 삼성도 함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간담회에 이어 윤 대통령은 기업인들과 함께 부산의 대표 전통시장인 국제시장으로 향했다. 윤 대통령이 국제시장을 방문한 것은 취임 이후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국제시장에서 다양한 점포를 방문해 상인들과 소통한 뒤 시장 내 분식집에 들러 동행한 이재용 회장, 최재원 수석부회장, 구광모 회장, 김동관 부회장 등과 함께 떡볶이·빈대떡·비빔당면 등을 먹었다.

    윤 대통령은 시장 방문 이후 인근 돼지국밥 식당에서 기업인들을 포함한 오전 간담회 참석자 등과 오찬을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