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케리 美국무, 동남아 연쇄 방문 ‘남중국해 외교전’ 개시

라오스·캄보디아·베트남에 TPP 가입 권유…라오스에는 불발탄 무료 제거 약속

입력 2016-01-27 17:30 수정 2016-01-30 14:44

▲ 27일 중국을 찾은 존 케리 美국무장관과 그를 맞이하는 왕 이 中공산당 외교부장. 케리 美국무장관은 중국에 오기 전 라오스, 캄보디아에 먼저 들렀다. ⓒ뉴시스-AP.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7일(현지시간) 왕 이 中공산당 외교부장과 만난 존 케리 美국무장관은 “中공산당도 대북제재에 합류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모두가 예상한 것처럼 거절당했다.

이에 대한 美정부의 다음 수순은 동남아시아 국가와의 연대를 통한 대중 압박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존 케리 美국무장관의 방중 전후 일정들이 이를 보여준다.

지난 25일 존 케리 美국무장관은 ASEAN(동남아시아 국가연합) 의장국인 라오스를 찾아 통싱 탐마봉 총리 등을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존 케리 美국무장관은 통싱 탐마봉 총리를 만나 中공산당의 남중국해 패권 확장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존 케리 美국무장관은 이 자리에서 라오스에게 “베트남 전쟁 당시 폭격으로 인해 발생한 불발탄을 모두 제거해 주겠다”는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용 문제로 인해 불발탄을 처리하지 못하는 라오스에게는 현금을 주겠다는 제안이나 마찬가지다.

존 케리 美국무장관은 이어 26일에는 캄보디아를 찾아 훈센 총리 등 정부 고위층 인사들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존 케리 美국무장관은 미국과의 교역 및 관계 증진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존 케리 美국무장관과 만난 호르 남홍 캄보디아 외무장관은 미국의 의도를 읽고 “남중국해 문제는 ASEAN 등의 개입 없이 분쟁 당사국들끼리 해결해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나타냈지만, 미국 등이 주도하는 ‘환태평양 경제동반자 협정(TPP)’에 가입을 권유한 데 대해서는 관심을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

中공산당과 미국 사이에서 ‘이익’을 따지고 있는 베트남 또한 미국으로부터 TPP 가입을 제안 받은 뒤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존 케리 美국무장관의 행보가 알려지자, 외신들은 미국이 2월 자국에서 여는 미국과 ASEAN 10개국 정상회담의 주제를 조율한다는 명목으로 ‘친중’ 성향의 동남아 국가들에게 TPP 가입을 제안하는 한편 中공산당의 남중국해 패권 전략을 막는 데 있어 보조를 취하자는 제안을 전달하고 있는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존 케리 美국무장관이 中공산당을 만나기 전에 동남아시아의 친중 국가부터 먼저 방문하자 中공산당도 대응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中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中공산당 총서기의 특사가 26일부터 닷새 동안 라오스와 베트남을 방문 중이라는 것이다. ‘신화통신’은 이 특사가 왜 라오스와 베트남을 방문하는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하지만 외신들은 존 케리 美국무장관의 방문에 이어 이들 국가를 계속 ‘친중 국가’로 묶어놓기 위해 새로운 제안을 하려는 게 아니겠느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미국과 中공산당의 이 같은 움직임은 남중국해 인공섬 문제가 북한 핵실험, 대만 독립과 맞물리면서 양국 간의 대립을 더욱 첨예하게 만드는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음을 보여준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