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오타 가능성 '확' 줄인 휴대전화 한글입력방식 개발

입력 2014-03-12 07:35 | 수정 2014-03-12 08:32
오타 가능성 '확' 줄인 휴대전화 한글입력방식 개발
백마중 3년 김규리양 특허출원…앱도 개발, 구글 플레이스토어 무료 보급



여중생이 휴대전화 한글 입력방식을 개선, 오타 가능성을 획기적으로 줄인 '키보드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했다.

경기도 고양시 백마중학교 3학년 김규리(15)양은 지난해 쿼티 키보드(컴퓨터나 타자기 등의 한글 입력 방식)의 오타 가능성을 줄인 '쿼티 더블키보드' 아이디어를 특허 출원한 데 이어 앱으로 개발했다.

이 앱은 지난 3일부터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무료로 보급되고 있다.

데스크톱이나 노트북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쿼티 더블키보드는 자판이 많아 입력이 편리한 대신 터치 면적이 적어 오타 가능성이 큰 단점을 개선했다.

천지인 키보드는 자음 입력 자판 7개와 모음 입력 자판 3개(ㅣ, ㆍ, ㅡ) 등 10개의 자판으로 글자를 만들지만 쿼티 키보드는 자음 14개와 모음 12개 등 모두 26개의 자판으로 글자를 조합한다.

자판이 적은 천지인 키보드는 여러 번 터치해야 하는 불편이, 자판이 많은 쿼티 키보드는 자판의 크기가 작아 오타 가능성이 큰 것이 단점이다.

김양이 개발한 쿼티 더블키보드 앱은 기존 키보드를 크게 변형하지 않은 채 오타 가능성을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첫 번째 아이디어는 자판의 'ㅗ, ㅜ, ㅡ' 3개 모음과 결합해 자판에 없는 다른 모음(ㅙ·ㅘ·ㅚ, ㅞ·ㅝ·ㅟ, ㅢ)을 만들 때 3개 모음을 터치하면 모음 자판에 연관된 모음('ㅗ'의 경우 ㅐ·ㅏ·ㅣ, 'ㅜ'의 경우 ㅔ·ㅓ·ㅣ, 'ㅡ'의 경우 ㅣ)만 표시되도록 한 것이다.

예를 들어 'ㅙ'를 입력할 때 ㅗ를 터치하면 키보드 왼쪽 모음 자판이 ㅐ(윗줄 5개 자판), ㅏ(가운데 줄 3개 자판), ㅣ(아랫줄 3개 자판)로만 표시돼 윗줄 5개 자판 중 아무 자판이나 추가로 터치하면 된다.

두 번째 아이디어는 ㅏ·ㅓ·ㅑ·ㅕ·ㅡ·ㅗ·ㅜ·ㅘ·ㅝ 등 모음 9개를 더블 클릭하면 자동으로 ㅣ가 결합, ㅐ·ㅔ·ㅒ·ㅖ·ㅢ·ㅚ·ㅟ·ㅙ·ㅞ가 만들어지도록 한 것이다. 자판을 왔다갔다 움직이지 않아도 돼 오타 발생을 줄이는 방식이다.

두 아이디어에 대한 특허는 보급 중인 쿼티 더블키보드 앱에 모두 반영됐다.

김양은 또 자판의 모양을 다이아몬드 형태로 바꿔 터치 면적을 기하학적으로 넓힌 '다이아몬드 자판'도 특허를 내 앱으로 개발 중이다.

김양은 평소 생활 속에 불편함이 있으면 발명에 나선다.

지난해 1월 삼성 휴대전화의 한글 입력 방식인 천지인 키보드를 개선한 '천지인 더블키보드' 앱을 개발해 호평을 받았다.

이 앱은 이중모음을 입력할 때 터치 횟수를 줄여 카카오톡이나 문자메시지를 보낼 때 기존보다 1.5∼2배 속도가 빠르고 오타도 줄일 수 있다.

김양은 키보드 앱 개발 외에도 2012년 포털이나 카페 가입 때 해킹을 막기 위해 사용하는 캡차(CAPTCHA·찌그러진 문자도안을 읽어 입력하도록 하는 자동가입방지문자)와 설문지를 겸한 '앙케이드 캡차'를 개발하기도 했다.

기업이나 단체가 이 캡차를 사용하면 시간과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김양은 "국어교사를 희망하고 있지만 동시에 스마트 키보드 분야의 최고 전문가가 되고 싶다"며 "많은 사람이 키보드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모든 스마트 기기 제조업체에 아이디어를 무료로 제공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