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장제원 자자진 골에 김종인 머흐레라… 윤석열 캠프, 선수교체 가능성

장제원 "후보 허락 득하지 못하고 총괄실장직 놓는다"… 아들 논란으로 사퇴
윤석열, 김종인과 소통 늘려와… 11월5일 최종 후보 선출 후 합류 관측

입력 2021-09-28 16:44 | 수정 2021-09-28 18:24

▲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정상윤 기자

아들의 무면허 운전 사고 및 음주측정 거부, 경찰 폭행 사실로 사회적 비판을 받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 캠프 총괄실장직에서 사퇴했다.

'반(反) 김종인'으로 불리던 장 의원이 떠나자 꾸준히 영입설이 나도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캠프에 합류할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反 김종인' 장제원, 아들 문제로 尹 캠프 떠나기로

장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죄송하고 송구스럽지만,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하고 캠프 총괄실장직을 내려놓는다"며 "직을 내려놓는 것이 후보께 더 도움 된다고 판단했다. 부족한 제게 아낌 없는 신뢰를 보내주신 윤 후보께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적었다.

이어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힌 장 의원은 "백의종군하면서 윤 후보의 대통령 당선을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의 아들 용준 씨는 지난 18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차량을 몰다 접촉사고를 냈다. 용준 씨는 음주운전 집행유예 중 무면허 운전을 하고 음주측정을 요구한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다.

캠프 안팎에서는 그간 장 의원이 캠프에서 나와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장 의원 역시 윤 후보에게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윤 후보는 '성인 아들의 개인적 일탈 문제'라며 만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후보가 사퇴를 반려했으나, 비판이 거세지자 장 의원이 결심을 굳힌 것이다.

"김종인 합류, 장제원 떠나는 것이 조건일 것"

캠프는 당분간 4선 권성동 의원 체제로 개편된다. 장 의원이 캠프에서 나오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합류 가능성이 커졌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윤석열 대선캠프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김 전 비대위원장이 캠프에 들어온다면 장 의원이 떠나는 것이 조건일 것"이라며 "김종인 비대위 시절 장 의원이 얼마나 공격했나"라고 말했다.

실제로 장 의원은 김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 "노욕에 찬 기술자 정치", "희대의 거간꾼" 등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게다가 윤석열 후보는 그간 김 전 비대위원장과 소통을 늘려왔다. 또 다른 캠프 핵심 관계자는 통화에서 "윤 후보가 '김 전 비대위원장을 자주 뵙고 말씀을 나누고 있으니 새로운 뉴스가 아니라고 기자들에게 잘 말해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당초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을 맡기로 한 권성동 의원이 종합지원본부장으로 선회한 것도 김 전 비대위원장 영입을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권 의원을 선대본부장으로 임명하면 캠프는 선대위 체제로 개편되는데 당 내 경선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는 김 전 비대위원장이 선대위원장 자리를 수락하지 않을 수도 있다. 이 경우 선대위원장 자리가 장기간 공석이 될 수 있어 선대위 체제로의 개편을 보류했다는 의미다.

이 때문에 캠프 안팎에서는 국민의힘 최종 대선후보가 결정되는 오는 11월5일 이후를 김 전 비대위원장의 합류 시점으로 본다. 

김 전 비대위원장과 가까운 한 정치권 인사는 통화에서 "김 전 비대위원장이 국민의힘 경선이 끝날 때까지 움직이지 않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