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경제에 집중한다더니… 또 '소주성' 극찬

확대경제장관회의… "사람중심경제 추진한 첫 해, 의미있는 변화 시작" 자화자잔

우승준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17 17:32:20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현 정부 경제정책 기조인 'J노믹스(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를 극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 때 모두발언을 통해 "올해는 우리 정부가 '사람중심경제'를 본격적으로 추진한 첫 해"라면서 "각 분야에서 의미 있는 변화가 시작되고 있다"고 운을 뗐다.

문재인 대통령은 소득주도성장(세제개편과 최저임금 인상 등 부의 분배) 관련 "임금과 가계소득이 전반적으로 높아지는 가운데, 기초연금 등 사회안전망을 확충해 소득주도성장 기반을 닦았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혁신성장(규제혁신 및 중소기업계를 통한 일자리 창출) 관련 "창업이 꾸준히 늘고, 벤처투자가 크게 증가하는 등 '혁신성장'을 위한 민간부문 움직임도 시작됐다"며 "재생에너지 보급도 크게 증가해 미래성장동력에 대한 희망도 커졌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공정경제(재벌기업 횡포 견제) 관련 "공정경제 추진으로 불공정거래 관행이 많이 개선됐고, 대기업집단 순환출자 문제도 거의 해소됐다.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극북하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확대경제장관회의 마무리 발언으로 "경제정책에 중점을 둔 종합방안 제시가 잘 이뤄진 것 같다"며 "경제정책방향에서 언급된 정책에 대한 점검이 분기별로 이뤄져서 차질 없이 진행되길 바란다"고 홍남기 신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당부했다.

한편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국무위원들과 청와대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확대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했다"며 "오전 10시에 시작된 회의는 정해진 시간을 1시간 넘긴 12시 30분까지 진행됐다"고 설명을 더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