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라리 '자살'…"中, 탈북자 강제북송 정책 즉각 폐기하라!”

‘북한자유연합’ 9월 24일(미국 현지시간) 10번째 ‘탈북자 구출의 날’ 행사 개최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9.12 15:38:37
▲ 오는 9월 24일 한국과 미국을 비롯해 세계 곳곳에서 중국의 탈북자 강제북송 정책 중단을 촉구하는 행사가 열린다. 사진은 2012년 3월 종로구 옥인동 주한 중국대사관 앞에서 열린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 집회 때 모습.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한인권단체들의 연합체 ‘북한자유연합(회장 수전 숄티)’이 오는 9월 24일(美현지시간) 제10회 ‘탈북자 구출의 날’ 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북한자유연합’ 측은 11일 성명을 내고 “올해는 중국 정부가 난민 지위에 관한 협약과 의정서에 서명한지 36년째 되는 해”라며 “중국 정부의 강제북송 정책으로 심각한 위기에 몰려 있는 중국 내 탈북자들에 대해 관심을 가져줄 것을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한자유연합’은 또한 9월 24일을 기해 전 세계의 협력 단체와 개인들에게 중국 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촉구하는 서신을 보내달라고 요청하고, 중국 공관이 있는 일부 도시에서는 탈북자 강제북송에 대한 항의 집회, 철야기도, 영화 상영 등의 행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김정은이 집권한 뒤 중국과 북한 국경 지역에서는 한국 등 제3국으로 탈출하려는 탈북자들에 대한 통제가 강화됐고, 박해를 피해 탈북하는 사람들의 80% 이상이 중국에서 체포될 때를 대비해 독약을 소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 정부가 탈북자들을 강제 북송하면 북한에서 감금돼 고문을 당하거나 심지어 처형의 위험에 처하게 되는데 이 때문에 차라리 자살을 선택하는 탈북자들이 적지 않다는 주장이었다. 또한 중국 정부의 강제북송 때문에 탈북 여성의 80% 이상이 인신매매의 피해자가 된다고 덧붙였다.

중국 정부의 비인도적인 탈북자 강제북송 정책을 규탄하는 이 행사는 2009년부터 매년 9월 셋째 주에 열린다. 1982년 9월 24일 중국 정부가 난민 지위에 관한 협약과 의정서에 서명한 날에 맞춰 행사를 여는 것이다.

2017년에는 한국, 미국은 물론 호주 캔버라와 멜버른, 콜롬비아 보고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멕시코의 멕시코시티, 핀란드, 영국 등에서 ‘탈북자 구출의 날’ 행사가 열렸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