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데뷔작 '버닝'으로 칸 떠나는 전종서

공준표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5.04 13:09:15

배우 전종서가 4일 오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버닝(BURNING)' 칸 영화제 출국 전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전종서는 극중 종수의 친구이자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 해미 역을 맡았다.

'버닝'은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오는 16일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해 현지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