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학교 85%, 올해부터 북한 탄도미사일 대피훈련

日NHK “도도부현 교육위 85%가 학교와 대피 훈련 실시에 합의”

전경웅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2.14 14:03:25

▲ 일본 전국 초중고교의 85%가 올해부터 북한 탄도미사일 공격에 대비한 대피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사진은 머리에 방염 두건을 쓰고 대피훈련 중인 일본 초등학생들. ⓒ日NHK 관련보도 화면캡쳐.

한국 정부와 많은 언론들이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 해빙 무드가 올 것처럼 예상하는 가운데 일본에서는 전국 85%의 학교에서 북한 탄도미사일 공격에 대응하는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한다.

日NHK는 14일 “문부과학성 조사 결과 전국 도도부현 교육위원회의 85%가 각급 학교에서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시 피난요령 등을 학생들에게 가르치자는데 합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日NHK는 “문부과학성의 발표는 2017년 11월 전국의 90%에 달하는 1,648개 교육위원회에서 보내온 답변을 취합한 결과”라며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하는 일도 중요하지만 아이들이 불안해하지 않게 배려해주는 것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日NHK는 “문부과학성 조사에 따르면, 전국 도도부현 교육위원회의 85.1%, 시구정촌 교육위원회의 66.6%가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북한 탄도미사일 공격 시) 대피 요령을 가르치는 것에 동의했다”면서 “이 가운데는 학생과 보호자들이 불필요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 학교장이 직접 해당 훈련에 대한 설명회를 가진 학교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처럼 일본에서는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핵무기 개발에 대한 대비를 하는데 분주하다. 반면 북한의 핵공격이 있을 경우 최우선 타격 목표가 될 것으로 보이는 한국 사회에서는 북한의 핵공격에 대한 대비는커녕 탄도미사일 공격에 대비한 훈련도 전혀 실시하지 않고 있다.

2018년 이후 국내 언론이 보도한 민방위 관련 소식들을 살펴보면 '민방위 강사 위촉', '화재 대피 훈련', '사이버 민방위 교육' 등과 같은 내용들만 쏟아져 나온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