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박명수 "내가 면접관이면 나 안 뽑는다" 모처럼 바른 말?

무한도전 6人 취업전쟁에 뛰어들다
'면접의 神', 압박의 무게를 견뎌라!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14 09:51:27


‘무한도전’ 멤버들이 바늘구멍 같은 취업전쟁에 뛰어들었다. 새해를 맞이해 20~30대의 가장 큰 소망인 ‘취업’에 도전한 것. 멤버들이 직접 이력서를 작성하고 면접시험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질 가운데, 이들의 준비과정이 공개돼 눈길을 모은다. 이번 면접을 통해 제 2의 인생을 꿈꾸는 박명수의 자신감 넘치는 모습과, 조세호가 실제 대기업 인사 담당자였던 아버지 앞에서 모의면접을 본 모습이 공개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면접의 神' 되기 위한 '좌충우돌' 고군분투기


13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MBC 리얼버라이어티쇼 ‘무한도전(기획 김태호 / 연출 김선영, 정다히 / 작가 이언주)’에서는 멤버들이 ‘취업준비생’으로 변신해 취업전쟁에 뛰어든 모습이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2018년 새해를 맞이해 멤버들이 20-30대의 가장 큰 소망인 ‘취업’에 도전했다. 앞서 30개 기업에 이력서를 보냈고, 게임-IT-제과 관련 기업 3곳에서 긍정적인 답변을 받아 멤버들이 면접시험을 보게 된 것. 녹화 현장에서 면접시험 소식을 들은 멤버들은 어안이 벙벙한 모습을 보이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고.

특히 박명수는 “저는 명퇴(명예퇴직)할 나이인데..”라고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이내 "붙여주면 거기 다니자! 제2의 인생을 살아보자!"며 강한 자신감과 포부를 드러낸 것으로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멤버들이 면접시험을 보기 전 자신의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한껏 자신감에 차 있던 박명수는 이력서를 작성하던 중 “내가 면접관이면 나 안 뽑는다”며 셀프디스를 펼쳤다는 전언.

양세형은 컴퓨터를 잘 다루지 못하는 유재석을 향해 “이것도 모르면서 어딜 지원한다고 그러세요?"라고 놀렸는데, 이후 그는 멤버들을 향해 ‘(회사)내규’가 뭐냐고 물으며 ‘취알못(취업을 알지 못하는 사람)’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또한 조세호가 실제 대기업의 인사 담당자였던 아버지 앞에서 모의면접을 보는 모습도 공개됐다. 조세호는 아버지로부터 예상치 못한 팩트폭격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깨알 면접과외까지 받았다고 전해져 과연 그가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를 끌어올린다.

2018년 취업준비생으로 변신, 취업전쟁터에 뛰어든 ‘취알못’ 멤버들의 고군분투기는 13일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 = MBC ‘무한도전’]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