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국정원 요원이라면 오유에서 활동 안해"

DC 김유식 "오유 댓글이 국정원 선거개입? 글쎄.."

정치색 뚜렷 "중도 성향 사이트가 효과적"방문자수 백만도 안 돼 영향 미미한 곳

김태민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3.08.21 13:53:51

 

국정원 여직원은
정말 여론 조작을 하기 위해
<유늘의 유머> 사이트에서 활동한 것일까? 

인터넷 커뮤니티 <오늘의 유머>는
[여론 조작]을 하기 위한 사이트로서는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오늘의 유머>가 정치적 성향이 뚜렷해
[여론 조작]이 가능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방문자수도 적어 효과도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대형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의 김유식 대표는
"내가 국정원 요원이라면,
오늘의 유머 사이트에서 (댓글 작업 활동을) 안했을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이날 오후 국정원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
새누리당 측 참고인으로 출석해서다.

"오늘의 유머 사이트의 이용자 20%가
[투표권이 없는 젊은층]이다."

"200~300위, 하루 방문자 10만명 정도 되는 사이트에 가서
선거 개입하기 위해 활동했다는 것은
의구심이 든다."

 



 

"우파 사이트 [일베] 급성장, 온라인커뮤니티 대전 뜨겁다"는
<주간경향> 기사(2013 01/22)에 나온
<랭키닷컴>의 통계(PC웹사이트 접속 기준)에 따르면,

2012년 12월 기준으로
<오늘의 유머> 방문자수는
1백만여 명에도 미치지 못한다.

반면, <디시인사이드>는 5백만여 명,
<일간베스트>는 2백만여 명에 달한다. 

김 대표는 특히
"<오늘의 유머>는 좌쪽으로 편향된 사이트로
별 효과가 없다"고도 했다.

"(선거 개입을 하려고 했다면)
어느 정도 중도 성향이거나 해볼만한 사이트에 갔을 것이다."


김 대표는
"대남심리전 반대운동,
또는 친북세력과 종북세력에 대한 일종의 함정으로
(국정원이) 글을 쓸 수 있다는 개연성이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기자와의 통화에서도
"대체 여론 조작을 <오늘의유머>에서 왜 하겠느냐"고 재차 강조했다.

"국정원이 여론 조작을 하려고
<오유>를 활용했다는 것은

경찰이 폭력 조직을 소탕하려고
중학교,
아니 초등학교 일진들을 활용했다는 얘기와도 같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