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웨이트의 북한 근로자, 연내 철수"…日도 압박

RFA "늦어도 2018년 4~5월이면 북한 근로자 철수 완료"

노민호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7.09.08 17:50:01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북한이 외화벌이를 위해 쿠웨이트에 파견했던 노동자 약 2,500명이 조만간 본국으로 귀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쿠웨이트 현지 사정에 밝은 한 소식통은 “현재 쿠웨이트에는 2,500명 정도의 北노동자들이 있다”면서 “이들은 노동 비자가 갱신되지 않아 조금씩 북한으로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소식통은 “쿠웨이트에 파견돼 있는 북한 건설 회사들은 대북제재로 인한 상황에 대체로 차분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현재 귀국 준비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고 한다.

‘자유아시아방송’에 따르면 2017년 말까지 현재 쿠웨이트에 체류 중인 북한 노동자의 80% 정도가 떠나고, 늦어도 2018년 4~5월이면 모든 북한 노동자들이 철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한다.

앞서 6일(현지시간) 쿠웨이트 외무부 소식통은 본지에 서한을 전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이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쿠웨이트 외무부 소식통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이행을 위해 위원회를 조직하고, 이를 통해 북한 노동자에 대한 입국 비자 발급 중단, 북한에 대한 상업면허 발급 중단, 대북 교역활동 및 금융거래 중단 등의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아랍경제개발 쿠웨이트기금’의 대북 대출금지, 쿠웨이트 주재 北대사관 소속 외교관 감축 등의 조치를 채택·이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7일(현지시간)에는 美‘AP’ 통신이 “도널드 트럼프 美대통령은 세이크 사바 알 아흐마드 알 사바 쿠웨이트 국왕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국제적 고립을 심화시키기 위해 북한 노동자 고용을 중지해달라는 내용을 논의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8일 日‘아시히신문’에 따르면, 고노 다로(河野太郞) 日외무상은 오는 9일부터 카타르와 쿠웨이트, 사우디아라비아, 요르단, 이집트 등을 방문해 중동 5개국 외교장관들에게 “북한 노동자를 받아들이지 말라”고 요구할 계획이라고 한다.

日‘아시히신문’에 따르면 고노 다로 日외무상은 지난 5일 중의원 외무위원회에 참석, “중동에는 천명 단위로 북한 노동자를 받아들이는 국가가 있다”면서 “외교장관 회담에서 이를 지적해나가고 싶다”고 밝혔다고 한다.

日‘아시히신문’은 “유엔 안보리는 지난 8월 대북제재 2371호를 통해 북한 노동자 신규 입국을 금지했다”면서 “쿠웨이트는 이에 따라 북한 노동자에 대한 신규 비자 발급을 중단했지만, 카타르는 2022년 월드컵 경기장 건설에 북한 노동자들을 계속 참여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日‘아사히신문’은 “또한 이집트는 중동전쟁 중 북한으로부터 기술지원을 받는 등 역사적으로 관계가 깊다”면서 “북한의 휴대전화망도 이집트 통신사 ‘오라스콤’이 정비했다”고 강조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