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조직법 양보 없을 듯..국회 압박수위 더욱?

김종훈 사퇴에 靑 술렁, "대단히 유감스럽다"

윤창중 대변인 "국가 위해 헌신할 분 떠나..결국 국가가 피해"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내정자가 4일 전격 사퇴 선언을 하면서 청와대가 술렁거리고 있다.

그것도 박근혜 대통령이 이날 오전 정부조직법 개편안 처리에 대해 대국민담화를 앞둔 시점이라 그 충격이 더 해 보인다.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


김 내정자는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말하며 "대통령 면담조차 거부하는 야당과 정치권 난맥상을 지켜보면서 제가 조국을 위해 헌신하려 했던 마음을 지켜내기 어려워졌다"며 사퇴 이유를 밝혔다.

미래창조과학부의 업무 배정을 두고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국정운영에 차질을 빚는 것을 더는 두고 보기 어렵다는 생각이다.

김 내정자의 사퇴 의사는 전날인 3일 박 대통령과 상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내정자가 사퇴함에 따라 청와대는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김종훈 씨가 사퇴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한국인으로서 성공의 신화를 쓴 사람으로 벨 연구소장을 역임한 세계적인 인재들의 환경을 조성해주지 못한다면 결국 그것은 국가가 피해를 보게 된다."

"그런 분이 국내의 정치 환경을 이겨내지 못하고 떠나시게 된 것에 대해 대단히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

"부디 우리가 모든 인재를 다양하게 받아들이고 그들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해 나가 주시길 부탁드린다."

"다시는 조국을 위해 헌신하려는 분들이 다시 돌아가지 않도록 지켜주시길 바란다."
     - 윤 대변인

 

이번 사태에도 불구하고 청와대가 미래창조과학부의 업무 배분 등 정부조직법 개편안에서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가 읽히는 대목이다.

이에 따라 청와대는 김 내정자의 후임 인선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국회를 향한 압박 수위도 더욱 높일 것으로 보인다.


▶ NAVER 뉴스스탠드에서 뉴데일리 뉴스를 바로 만나세요[이동] NewdailyNews FlipBoard [GO]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알립니다
기사제보 | 제안마당
회사소개 | 오시는 길 | 인재채용 | 제휴안내 | 회원약관 | 저작권안내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개인정보취급방침 | 광고문의 | 보도자료 : press@newdaily.co.kr
대표전화 : 02-6919-7000 | 대표팩스 : 02-752-2060 | 편집국 : 02-6919-7053, 7030 | 광고국 : 02-6919-7008 |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
뉴데일리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
뉴데일리 경제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아 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공동대표 : 박정규 , 이성복
뉴데일리 대구경북  대구 수성구 동대구로210 (황금동,한화오벨리스크 2층) | 등록번호 : 대구 아 00156 | 등록일 2014년 8월 12일 | 발행인 ·편집인 : 강승탁 | 053-765-8812
시장경제신문 (100-120) 서울시 중구 서소문로 89-20 동양빌딩 A동 5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 서울 다 10279 | 등록일 2011년 8월 23일 | 발행인 ·편집인 : 인보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