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L 출연해 한동훈에게 영상 편지"결과 안 좋으면 뭐처럼 버려질 것""왕관의 무게만큼 느끼게 될 것"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에 출연해 진행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쿠팡플레이 'SN L코리아' 캡처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에 출연해 진행자 질문에 답하고 있다. ⓒ쿠팡플레이 'SN L코리아' 캡처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토사구팽을 경고하며 "왕관의 무게만큼 느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난 2일 공개된 쿠팡플레이 'SNL 코리아'에 나와 진행자가 '안철수, 김기현, 이준석, 한동훈에서 공통으로 연상되는 사자성어'를 묻는 질문에 "토사구팽"이라고 답했다.

    이어 진행자가 '그분이 끝까지 살아남을 것 같으냐'고 묻자 이 대표는 "결과가 안 좋으면 뭐처럼 버려지겠죠"라고 답했다. 이는 한 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이다.

    이 대표는 '팽 당할 수도 있는 그분'에게 보내는 영상편지에서 "요즘 행복하시죠? 근데 그 자리에 앉아 있던 사람들 참 많았다. 저를 포함해"라며 "그렇기 때문에 그 다음까지 계속 잘한다는 것이 무슨 의미인지는 좀 고민해봐야 할 것이다. 그리고 왕관의 무게만큼 느끼게 되실 거다. 굿럭"이라고 했다. 

    또 이 대표는 '자기 당대표가 차은우보다 잘생겼다고 한 사람과 30분 동안 눈을 맞으며 기다리다가 폴더인사 한 사람 중 누가 더 아부꾼이냐'는 질문에 "후자"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쪽도, 다른 한쪽도 대장인데 굽힌 거다. 그러면 상하관계가 조직 사이에 생긴다. 그건 경솔하다"고 주장했다.

    한 위원장은 지난 1월 김건희 여사 명품백 논란 등으로 용산과 갈등을 빚은 후 눈발이 날리는 충남 서천 화재 현장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인사하며 화해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 대표는 2월9일로 돌아가 새로운미래의 이낙연 대표와 다시 손을 잡겠느냐는 질문에는 "따로 삽시다. 그냥 따로 살았어야 될 운명"이라며 "너무 성급하게 문서에 도장을 찍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