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현 씨, 국회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법카> 출판기념회 "李 있는 국회서 부패 행위 고발한 내 목소리 들려주고 싶었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공익제보자 조명현씨가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법카-이재명 부부의 법인카드 미스터리를 풀다' 출판기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공익제보자 조명현씨가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법카-이재명 부부의 법인카드 미스터리를 풀다' 출판기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배우자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최초로 폭로한 조명현 씨가 4일 국회에서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조씨는 법인카드 유용 의혹의 몸통이 이 대표라고 주장했다.

    조씨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해당 의혹과 관련해 쓴 자신의 책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법카-이재명 부부 법인카드 미스터리를 풀다> 출판기념회에서 "법카를 사용한 모든 부분을 공무원들이 자의적으로 할 수 없다. 본인이 승인하고 피드백을 줬기 때문에 이 모든 것의 몸통은 이재명"이라고 주장했다.

    조씨는 이어 "내가 오늘 이 자리에 선 것은 이재명이 있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이재명 법카 부패 행위를 고발한 제 목소리를 직접 들려주고 싶어서"라며 "북콘서트 시작 전 속보를 봤는데 경기도청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한다. 제 개인 힘이 아니고 국민 모두의 힘"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이양수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와 장예찬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공동 주최로 열렸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와 이 수석부대표, 장 최고위원, 이인선 원내부대표는 축사로 참여했다.

    윤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조명현 작가의 용기에 대해서는 제가 다시 이야기하지 않아도 정말 대단한 의미 있는 행동이었다"며 "이런 과정을 통해 진실이 밝혀지고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꿀 수 있는 용기 있는 결단"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 원내대표는 "책 속 내용의 일부이지만 '나는 단지 피해자로 머무는 게 아니라 반드시 승리하고 세상 밖으로 나와 당당한 삶을 살고 싶다'는 바람이 정말 의미 있는 울림으로 다가온다"며 "이런 용기 있는 분들이 비난이 아닌 찬사를 받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조 작가는 공익제보자 A씨라는 호칭으로 이름도 없이 한 2년여 살아왔다"며 "얼굴을 드러내고 용기 있게 하신 것은 정말 투철한 정의감과 시대를 향한 사명감 때문이 아닌가 싶다"고 치하했다.

    장 최고위원은 "오늘 경기도청 압수수색이 진행 중이라고 하는데 사필귀정이라는 말의 힘을 믿는다"며 "법카로 소고기·초밥 사먹고 공무원을 자기 하인처럼 부린 사람들, 사필귀정이라는 사자성어 그대로 국민 세금으로 콩밥 먹을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장담했다.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김동희)는 4일 오전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은 도청 총무과·비서실 등 10여 곳인 것으로 알려졌다. 압수수색영장에는 이 대표와 부인 김씨가 함께 업무상배임 혐의 피의자로 적시됐다.

    조씨는 지난해 김씨와 경기도청 전 5급 별정직 공무원 배소현 씨가 도청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유용했다고 신고한 공익제보자다. 이에 검찰과 경찰은 김씨 등을 대상으로 업무상 배임 혐의를 수사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