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감찬함서 발사, 적 항공기 모사 대공표적 명중… 적 도발 대응력 현시국과연 삼척해양연구센터 전력화… 유도무기 과학적 실사분석체계 구축
  • 해군은 1일 동해 해상에서 'SM-2 함대공 유도탄 미사일' 국내 첫 실사격 훈련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강감찬함(DDH-II)이 자함으로 고속 접근하는 적 항공기를 모사한 대공무인표적기를 향해 SM-2 함대공 유도탄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는 모습. ⓒ사진 제공=해군
    ▲ 해군은 1일 동해 해상에서 'SM-2 함대공 유도탄 미사일' 국내 첫 실사격 훈련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강감찬함(DDH-II)이 자함으로 고속 접근하는 적 항공기를 모사한 대공무인표적기를 향해 SM-2 함대공 유도탄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는 모습. ⓒ사진 제공=해군
    해군이 동해 해상에서 'SM-2 함대공 유도탄 미사일' 국내 첫 실사격 훈련을 실시해 가상의 적 항공기를 정확히 명중했다.

    3일 해군은 "지난 1일 동해 해상에서 SM-2 함대공 유도탄 미사일 국내 첫 실사격 훈련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며 "임의의 시간과 방향에서 고속 접근하는 무인표적기에 접촉한 강감찬함(DDH-Ⅱ)이 SM-2 유도탄을 발사해 표적에 정확하게 명중했다"고 밝혔다.

    유도탄 실사격 훈련은 해상에 전개해 있는 강감찬함이 자함으로 고속 접근하는 적 항공기를 모사한 대공무인표적기를 SM-2 함대공 유도탄으로 대응하는 절차로 진행됐다.

    해군은 "특히 이번 실사격 훈련에선 올해 전력화된 국방과학연구소의 삼척해양연구센터에서 SM-2 함대공 유도탄의 비행궤적, 비행자세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표적 명중 상황을 평가함으로써 유도탄 실사격 훈련을 과학적이고 객관적으로 분석하는 것은 물론, 향후 발전적 교훈을 도출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군과 국과연 관계관은 물론, 미국 해군 기술진이 함께 참여해 실사격 준비부터 분석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하며 실사격 훈련 성공에 힘을 보탰다"고 부연했다.

    해군은 그동안 국내에 중장거리 함대공 유도탄 실사격 해상시험장과 분석 체계가 없어 해외훈련인 환태평양훈련(RIMPAC)과 연계해 미국 하와이 태평양미사일사격훈련장(PMRF)에서 SM-2 함대공 유도탄 실사격 훈련을 진행해 왔다.

    그러나 올해 국과연 삼척해양연구센터가 전력화되고 해군과 국과연이 해상 유도무기 과학적 실사분석체계를 구축함에 따라 국내에서도 해상 유도무기 실사격 훈련이 가능해졌다.

    이번 실사격 훈련에서도 해군과 국과연은 이 체계를 활용해 3차원 그래픽으로 구현된 SM-2 함대공 유도탄의 비행궤적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명중 상황을 평가했다.

    해군은 "향후 이 체계를 활용해 국내에서 유도무기 실사격 훈련을 진행하면 해외 실사격 훈련과 대비해 함정 운용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해외에서 발사하는 경우 대비 회당 십억여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군은 앞으로 삼척해양연구센터 해상시험장을 활용해 해군이 보유한 다양한 전투단 실사격 훈련을 실시함으로써 실전 교전능력을 검증하고 전투준비태세를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해군은 국산 함정 전투체계와 유도탄에 대한 과학적 분석, 평가 결과를 방산무기체계 제작기업과 제공함으로써 국산 정밀유도무기의 발전 및 신뢰도를 높이는 데 기여할 방침이다.

    이번 실사격 훈련 분석을 담당한 최영관(대령) 해군본부 유도탄약과장은 "그동안 해상 유도무기 실사분석체계 구축을 위해 국과연, 미국 해군과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국내 유도탄 실사분석체계를 바탕으로 유도탄의 신뢰도 증진은 물론, 우리 군의 과학적 교육훈련체계 능력을 한 단계 더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손권 국과연 삼척해양연구센터장은 "국내에서 함정 유도무기를 분석, 평가할 수 있는 체계를 갖췄다는 것은 매우 의미 있는 것"이라며 "우리 국과연과 방산기업이 더욱더 우수한 함정 유도무기를 개발하고 성능을 높여나갈 수 있도록 삼척해양연구센터의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