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자막 조작, 진실규명해야"… 국민의힘, MBC 박성제 사장 등 4명 고발

박성제 사장·박성호 보도국장·연보흠 디지털뉴스국장·기자 고발'언론탄압' 지적에는… "거짓 알리는 것도 언론자유인가" 반박

입력 2022-09-29 16:13 수정 2022-09-29 16:41

▲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박대출 위원장과 국민의힘 의원들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MBC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MBC편파·조작방송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가 29일 MBC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이 의미가 불분명한데도 이를 '미국' '바이든'으로 조작한 혐의다. 

與 "MBC, 자막 조작 사건에 어떠한 반성도 없어"

박대출 TF 위원장과 윤두현·한무경·박대수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해 박성제 사장을 포함한 MBC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 대상은 MBC 박성제 사장을 비롯한 박성호 보도국장, 연보흠 디지털뉴스국장, 임 모 기자다.

MBC가 윤 대통령의 해외 순방 발언 영상을 엠바고(보도유예) 전에 유포했고, 확인되지 않은 단어를 자막에 추가해 허위사실을 퍼뜨렸다는 취지다.

박 위원장은 고발장을 제출하기 전 대검찰청 앞에서 "MBC는 이번 자막 조작사건에 대해서 어떠한 반성도 없이 오히려 적반하장 격으로 진실을 호도하는 일을 계속 자행하고 있다"며 "통신기록이나 여러 가지 검찰 수사를 통해서 진실을 규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언론탄압' 지적에는 "국민의힘은 언론을 탄압할 힘도 없고 그럴 의지도 없다"며 "오로지 국민에게 진실을 보도해야 할 공영방송사가 진실을 보도하지 않고 조작된 방송을 진실로 호도하는 데 대해서 진실을 밝혀 주기를 호소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그러면서 "지난 5년 문재인정권 시절에 있던 방송장악사건과 언론겁박사건을 모두 잘 알 것"이라며 "방송장악 문건을 만들고 실행하는 과정에서 방송적폐 청산이라는 이름으로 벌어진 무자비한 일을 언론인과 국민은 5년 동안 목격했다"고 질타했다.

윤두현 의원도 언론탄압과 관련 "언론자유는 진실을 알리기 위한 자유이지 거짓을 알리기 위한 자유가 아니다"라며 "왜 잘못된 이야기가 나왔는지, 왜 하지 않은 말이 들어있는지, 그리고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서 어떤 노력도 없었는지 등을 밝혀 달라고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TF는 진상을 파악하는 과정에서 혐의가 드러나는 관계자가 또 나온다면 추가로 고발한다는 방침이다. 고발 외에도 언론중재위원회나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소도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 지난 22일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뒤 행사장을 나오면서 참모들에게 한 발언이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고 보도한 MBC 뉴스데스크. ⓒ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쳐

앞서 윤 대통령이 지난 22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 참석 후 박진 외교부장관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 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발언한 듯한 장면이 MBC 카메라에 포착됐다. 

MBC는 이 장면을 22일 오전 10시7분 유튜브 채널에 [오늘 이 뉴스] "이 XX들이 승인 안 해 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업로드하며, 윤 대통령의 발언을 최초로 보도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발언과 관련해 26일 출근길에서 "사실과 다른 보도로 (한미)동맹을 훼손했다"고 반박한 바 있고, 대통령실 또한 음성 전문가의 분석 결과를 근거로 '바이든'으로 발언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국민의힘도 이번 사태를 '자막 조작사건'이라고 규정하고 MBC를 향해 연일 '책임론'을 제기하는 모습이다. 

김미애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29일 논평을 통해 "모든 자유권이 한계가 있듯이 언론의 자유에도 한계가 있다"며 "주먹을 마음대로 휘두를 수 있지만, 그 주먹은 상대방의 얼굴 앞에서는 멈춰야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이번 MBC 자막 조작은 공정 책임을 상실한 행태로 언론의 자유로부터 보장받을 수 없다"며 "의도를 갖고 행해진 명백한 국익 훼손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MBC는 이날 성명을 내고 "당시 뉴욕의 프레스센터에서 다수의 방송기자들이 각자 송출된 취재 영상을 재생해 대통령의 발언이 어떻게 들리는지에 대해 각자 판단을 내렸다"며 "현장 소음이 함께 녹음된 관계로 어떻게 들리느냐에 대한 자연스러운 토론도 현장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MBC는 그러면서 "정확하게 파악하기 위해 소음을 최대한 제거한 후 느리게 듣거나 반복하여 듣기도 했다"며  "이에 따라 '이 XX' '국회에서' '바이든' 'X팔리면'이라는 단어가 들렸고, 해당 사항에 대한 기자단 내의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을 비롯한 국민의힘이 MBC가 윤 대통령의 발언을 대상으로 제대로 된 검증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불확실한 내용을 보도했다고 비판하자, 당시 상황을 설명하며 확인 과정을 최대한 거쳤다고 해명한 것이다.

MBC는 "이는 비슷한 시각의 타 매체 기사들만 봐도 MBC만 특정하게 조작하지 않았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며 "무엇을 어떻게 조작했는지 명확한 근거나 설명 없이 'MBC가 자막을 조작했다'는 입장만 반복하는 것에 유감"을 표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