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비선 의혹 덮으려고 박지원‧서훈 고발한 걸까… 文이 숨긴 진실 밝히려는 걸까?

윤건영 "박지원‧서훈 고발… 김건희 비선 의혹 덮기 위해서 그런 것"국민의힘 "윤건영, 지금 어느 세상에 살고 있나… 국민 속이지 말라"

입력 2022-07-07 16:08 수정 2022-07-07 16:53

▲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이 6일 박지원‧서훈 전 국가정보원장을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탈북어민 강제북송사건'과 관련해 대검찰청에 고발한 가운데,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를 두고 "비선 의혹을 덮기 위해 그런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전혀 관련 없는 부분"이라며 "문재인정권이 2년 동안 숨겨왔던 진실이 밝혀지고 있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비선 의혹 지적에… 與 "실체 명백히 밝혀야 할 뿐"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7일 페이스북에 "'비선 의혹이 불거지는 상황을 덮기 위해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을 고발했다'니요?"라며 "윤건영 의원은 지금 어느 세상에 살고 계신가"라고 질타했다.

윤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문재인정부 5년 동안 국정원의 정치적 중립을 위해서 정말 수많은 노력을 했다"며 "그 노력이 하루아침에 물거품이 되는 것 같아서 가슴이 아프다"고 토로했다.

"왜 (고발이) 어제였는지 의아하다"고 전제한 윤 의원은 "김건희 여사의 민간인이 나토 정상회의에 참여하면서 비선 의혹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혹여라도 그런 부분들을 덮기 위해서 이런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생긴다"고 밝혔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측근인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 신모 씨가 윤 대통령 부부의 스페인 방문에 동행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김건희 여사와 관련해 비선 논란이 제기된 상황이다. 윤 의원은 국정원의 전직 원장 고발이 이런 논란을 잠재우려는 의도가 있었던 것이 아니냐고 지적한 것이다.

이에 허 대변인은 윤 의원이 작성한 글을 언급하며 "박 전 원장은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의 첩보 관련 보고서를 무단으로 삭제해 고발된 것"이고 "서 전 원장은 당시 합동 조사를 강제 조기 종료시킨 혐의로 고발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허 대변인은 "누가 사실을 은폐하고 국민을 짓밟았나"라며 "누가 국정원을 정치로 소환했나"라고 질타했다. 

"윤 의원은 지금 참혹했던 그날의 진실이 불거지는 상황을 덮기 위해 딴 세상 이야기를 하고 계신가"라고 반박한 허 대변인은 "국정원 농단, 국가안보 농단사태의 실체를 명백히 밝혀야 할 뿐이다. 피눈물 흘리는 피해자와 국민 앞에 답하라"고 요구했다.

박형수 국민의힘 원내대변인도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마친 뒤 윤 의원의 주장과 관련 "전혀 관련이 없는 부분"이라며 "박 전 원장에 대한 고발은 당시 해수부 사건 관련 정보 삭제 흔적이 나와서 수사해 달라고 한 것이지, 덮기 위해서 고발했다는 것은 전혀 맞지 않는 얘기"라고 반박했다.

박지원‧서훈 고발… "진상규명 노력 시작"

국정원은 전날 박지원‧서훈 전 국정원장을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탈북어민 강제북송사건'과 관련해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박 전 원장은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한 첩보 보고서 등을 무단 삭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국정원은 박 전 원장을 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죄‧공용전자기록 등의 손상죄 등으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또 서 전 원장은 탈북어민 강제북송사건 당시 합동 조사를 강제로 조기 종료시킨 혐의가 있어 국가정보원법상 직권남용죄와 허위공문서작성죄 등으로 고발했다고 전했다. 

이에 김형동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7일 논평을 통해 "어제 국가정보원이 박지원‧서훈 두 전직 국정원장을 대검찰청에 고발하는 사상 초유의 일이 발생했다"며 "더이상 국민을 속이고 여론을 호도할 수 없다. 늦었지만 진상규명을 위한 노력이 시작됐다"며 고발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석연치 않은 의구심과 숱한 의혹은 대부분 진실이 왜곡됐을 때 일어난다"며 "국민의힘과 윤석열정부는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고, 여전히 고통받고 있는 故 이대준 씨 유가족들과 고인의 명예회복을 위해 끝까지 함께하겠다"고 공언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