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260억→ 413억… '이재명 역점사업'에 경기도 광고비 집중투하

이재명 지사 취임 후 경기도 광고비 급증… 2017년 260억→ 2020년 414억, 1.6배↑유동규가 사장이던 경기관광공사는 3.5배 증가 … TBS 광고비는 3년 새 5배 급증

입력 2021-11-08 16:07 수정 2021-11-08 16:33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위원 대책 회의에서 화이팅을 하고 있다. ⓒ뉴데일리 DB

이재명 전 경기도지사 취임 후 경기도의  3년간 광고비가 1.6배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도의 광고비는 대부분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 전 지사의 역점사업 홍보에 쓰였다.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언론진흥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기도와 25개 출자·출연기관은 지난 8월 기준 올해 광고비로만 247억5000만원을 지출했다고 8일 세계일보가 보도했다.

경기도 광고비 3년간 1.6배 증가... 출자·출연기관서 두드러져

주목할 점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경기지사로 취임한 2018년 이후 광고비 지출이 크게 늘었다는 점이다. 경기도 등의 정부광고 집행 금액은 이 전 지사 취임 전인 2017년 260억550만원에서 2018년 299억800만원, 2019년 338억4500만원, 2020년 413억8000만원으로 급증했다.

이 같은 광고비 급증세는 특히 출자·출연기관에서 두드려졌다. 경기도시공사는 가수 겸 배우 김세정 씨를 내세운 기본주택 홍보광고에,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가수 홍진영 씨가 나오는 지역화폐 홍보광고 제작 등에 광고비를 집중적으로 지출했다고 한다. 모두 이 후보의 역점사업이다.

지난해 경기도는 영화 <기생충>에 출연한 배우 조여정 씨가 출연하는 재난기본소득 안내광고를 만들어, 편당 1억2000만원을 썼다. 조씨의 모델료는 비공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관광공사는 3년간 3.5배 광고비 급증

경기도시공사 광고비는 2017년 40억8200만원에서 지난해 55억6600만원, 올해(8월 기준) 59억2700만원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경기관광공사는 같은 기간 13억5300만원에서 47억6300만원을 지출해 광고비가 3.5배 증가했다.

경기도청이 집행한 광고비는 2017년 149억8900만원, 2018년 171억6500만원, 2019년 181억9700만원, 지난해 172억9200만원으로 알려졌다. 2017년 대비 3년 만에 1.2배가 증가한 셈이다. 2019년 출범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은 지난해 17억5900만원을 광고비로 사용했다.

유튜브·네이버 광고비도 급증… '정치편향' TBS도 5배 급증

세계일보에 따르면, 매체별로는 유튜브 광고액이 2018년 9800만원에서 지난해 19억700만원으로 늘었고, 올해는 1~8월에만 9억6500만원이었다. 네이버 광고 역시 2018년 2억6700만원에서 지난해 7억6400만원, 올해 8월까지 6억9400만원으로 크게 늘었다.

'정치편향' 논란을 빚어온 TBS를 대상으로 한 광고비 역시 2017년 7200만원이었으나 이 후보가 도지사로 취임한 이후 2억7400만원(2018년)으로 가파르게 상승했다. 경기도의 TBS 광고비는 지난해에만 3억95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혜 "경기도 산하기관 동원해 대대적 광고비 투하… 도청캠프의 실상"

이와 관련. 김은혜 의원은 ""산하 기관을 동원한 광고비의 대대적 투하는 '도청캠프' 의 실상을 여실히 보여준다"며 "특히 대선이 다가올수록 이재명 지사에 대한 편향성이 두드러진 TBS에 세금을 몰아준 것은 (이재명 후보가) '돈·줄·백 없이 혼자서 여기까지 온' 것이 아님을 입증한다. 공직윤리에 어긋날 뿐 아니라 경기도민에 대한 도리도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캠프는 경선 과정이던 지난 8월3일 "대선후보로 나선 지사의 일개 공약을 홍보하는 데 경기도가 그동안 쏟아부은 돈을 보면 벌어진 입을 다물 수 없다"며 "경기도청이 기본소득 홍보에 쏟아부은 돈이 현재까지 광고 횟수 808회, 총 33억9400만원"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당시 이 전 대표 측은 "이 중에는 해외 언론사인 미국 CNN·타임·포브스, 유럽의 유로뉴스에 준 광고비 4억원도 있다"면서 "내 돈이라면 그렇게 쓰지 못했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경기도청 내부 게시판엔… "갑질 했던 분 스스로 정리해야" 비판

한편 경기도청 내부 게시판에는 이 후보 측근으로 분류된 임기제·교류직 직원과 이 지사 재임 당시 소외됐던 직원 간 갈등이 가시화했다. 지난 4일 한 직원은 필명으로 도청 게시판에 "민선 7기 출범 때 캠프와 성남시 등에서 도청에 입성한 분들이 있다. 갑질 했던 분들도 있는데, 스스로 자리를 정리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 후보가 2018년 지사 당선 뒤 도정에 참여한 별정직·임기제 '어공'(어쩌다 공무원)과 성남시에서 경기도로 전입한 일반직 공무원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 '어공'은 한때 90명이 넘었으나 지난달 25일 이 후보 사퇴를 전후해 대부분 이 후보 선거 캠프에 합류했으며, 현재 10여 명만 경기도와 산하 기관에 남아 있다고 세계일보는 전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 신문에 "정책보좌관 등 별정직은 임용권자인 이 후보와 함께 면직됐다. 채용 형태가 다른 개방형 직위는 법적으로 임기가 보장된다"며 "성남시에서 넘어온 공무원들은 1 대 1 인사교류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