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체육교사 백혈병" 이어 "화이자 맞고 20대 초등교사 사경" 청원
  • 청와대 국미청원 게시판에 28일 올라온  '만24세 초등교사, 화이자 1차 접종 후 사경을 헤매고 있습니다. 저희 오빠 좀 도와주세요' 청원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 청와대 국미청원 게시판에 28일 올라온 '만24세 초등교사, 화이자 1차 접종 후 사경을 헤매고 있습니다. 저희 오빠 좀 도와주세요' 청원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쳐
    백신 접종 이후 30대가 백혈병에 걸렸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온 가운데 이번에는 20대가 사경을 헤매고 있다는 청원글이 등장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28일 '만24세 초등교사, 화이자 1차 접종 후 사경을 헤매고 있습니다. 저희 오빠 좀 도와주세요'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글에는 29일 현재 7422명이 동의했다. 

    "간 안 좋고 소장 썩어 죽을지도"

    청원인은 자신을 지방 초등학교 근무하는 교사의 여동생이라고 소개했다. 청원인은 "8월 12일 밤 9시경 엄마에게 오빠가 백신 부작용으로 간이 너무 안 좋고, 소장이 썩어서 죽을지도 모른다는 전화 한 통을 받았다"고 했다. 

    청원글에 따르면 피해자인 초등학교 교사가 1차성 레이노 와 기무라병이라는 기저질환이 있었지만 화이자 백신 1차 접종 전까지는 건강에 이상이 없었다고 했다. 

    청원인은 "7월 28일 화이자 1차 접종을 하였고 6-7일 정도는 괜찮은 듯 싶었다. 8월 4일부터 소화불량을 호소하고, 소화제를 며칠째 사 먹다가 8월 10일 새벽 모든 걸 다 토해내고 심하게 복통을 호소하여 가까운 종합 병원에 가서 입원을 하고 CT, 혈액 검사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11일 결과가 나왔고 원장님께서는 간이 너무 많이 부어있고 이건 백신 부작용이라며 대학 병원으로 빨리 가라고 하셔서 응급으로 대학 병원으로 올라갔다"며 "

    청원인은 대학 병원의 부실한 대응이 있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30대 예비 신랑, 화이자 접종 이후 백혈병"

    그는 "대학 병원에서는 기저질환 약을 잠시 끊어서 그런 것이라며 약 처방만 해주고 다시 돌려보냈다"며 "그 다음날 12일 오빠가 심하게 복통을 호소해서 다시 종합 병원에 갔는데, 원장님께서는 왜 왔냐며 이건 백신 부작용이 맞고, 혈소판감소성 혈전증(TTS)이라며 대학 병원 응급실에 전화까지 해주어 다시 응급차를 타고 올라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시간이 너무 지체되었고 소장이 썩게 됐다"고 주장했다.

    앞서 27일에는 자신을 "11월에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라고 밝힌 청원인의 사연이 올라왔다. 대구에서 체육교사로 근무 중이던 30대 예비 신랑이 화이자 1차 접종 이후 급성 골수성 백혈병 판정을 받았다는 것이다.  

    청원인에 따르면 30대 체육교사는 화이자 1차 접종 이후 치과에서 스케일링을 받고 지혈이 되지 않아 대학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다. 이후 그는 응급실에서 혈액검사를 받고 입원했고, 추가 검사를 통해 급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 해당 글에는 29일 현재 1만3160명이 동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