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화합보다 젠더 갈등만 부추겨"… 국민의힘, 대선 앞두고 '여가부 폐지' 공론화

이준석 "여성을 절대소수로 몰아 놓고 캠페인 하는 방식… 15~20년 시행착오면 됐다"유승민 "대선 공약으로 여가부 폐지… 중복되는 예산은 의무복무 마친 청년 지원들조수진 "업무 조정 필요하지만, 폐지는 또 다른 분열"… 윤희숙 "폐지 검토할 만한데…"

입력 2021-07-07 11:15 수정 2021-07-07 12:21

▲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뉴데일리DB

내년 3·9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에서 여성가족부 폐지를 본격적으로 공론화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다만, 당내 여성의원들을 중심으로 '대안 제시'가 우선이라는 견해가 나와 다소 진통이 예상된다.

이준석·유승민·하태경, 입 모아 "여가부 폐지"

여가부 기능에 따른 회의론과 폐지론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화두로 제시하며 도마에 올랐다.

유 전 의원은 지난 6일 페이스북에 '여가부 폐지'를 대선 공약으로 내걸고 "타 부처 사업과 중복되는 예산은 의무복무를 마친 청년들을 위한 한국형 지아이빌(G.I.Bill·제대군인지원법) 도입에 쓰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이른바 '이대남(20대 남자)'을 집중공략하는 전략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유 전 의원은 양성평등정책 추진 등에 따른 조율 기능을 할 대통령 직속 '양성평등위원회' 설치를 대안으로 제시했다.

이에 같은 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유 전 의원의 의견에 힘을 실으며 여가부 폐지 찬성 의사를 밝혔다. 이 대표는 SBS 방송 '주영진의 뉴스 브리핑'에 출연해 "여가부 같은 것들이 여성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안 좋은 방식"이라며 "여성을 절대소수자로 몰아 놓고 거기에 따라 캠페인 하는 방식은 15~20년 시행착오면 됐다"고 단언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하태경 의원도 같은 날 청년 문제 연구모임인 '요즘것들연구소' 시즌2 출범식에서 여가부 폐지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하 의원은 "여가부가 김대중정부에서 만들어졌을 때와 다르게 문재인정부 들어 남녀평등이나 화합 쪽으로 가기보다 오히려 젠더 갈등을 부추겨왔다"고 비판했다.

"분열의 정치 하자는 것… 대안 제시가 급선무"

그러나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여가부 폐지 주장에 "분열의 정치를 하자는 것"이라며 제동을 걸었다.

조 의원은 같은 날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 "여성가족부를 '양성평등부' 등으로 부처 이름을 바꾼다거나 보건복지부와 업무를 조정할 필요성은 분명히 있다"면서도 "그러나 양성평등을 촉진하기 위한 부처나 제도는 더 이상 필요 없다는 식으로 젠더 갈등을 부추긴다거나, 그것을 통해 한쪽의 표를 취하겠다고 해서는 또 다른 결의 '분열의 정치'를 하자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문재인정부의 폐해 중 하나가 '갈라치기'라고 지목한 조 의원은 "문재인식 '분열의 정치'를 비판하면서 새로운 형태의 분열을 꾀하는 것, 분열을 획책해 이익을 취하려는 작태, 이것은 비판 받아야 한다"고 거듭 경계했다. 그러면서 "상식을 가진 국민, 민심과 당심이 다르지 않은 국민의힘 지지층이 바라는 바가 결코 아니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은 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전화 인터뷰에서 유 전 의원 등이 대안으로 내놓은 '양성평등위원회 설치' 등을 "충분히 검토할 만한 부분"이라고 평가했다. 윤 의원은 그러나 여가부 폐지 문제가 "칼 자르듯 얘기할 수 있는 문제라고는 저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여권 인사들의 잇따른 성비위 의혹과 '윤미향 의원의 위안부 사태' 등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은 여가부의 편향성을 지적하며 "여성을 위해서, 또는 양성평등을 위해서 어떤 가치를 지향하는 부처라는 믿음이 이제 없어졌다"고 인정했다.

다만 윤 의원은 청소년 문제, 다문화가정 대응 등을 거론하며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 하는 것은 이(여가부) 기능의 공백을 어떻게 할 것이냐에 대한 구상"이라며 대안 구체화를 강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