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부친이 권총 꺼내 협박"…'필리핀發' 빚투 파문

30대 피해자 김씨 "티파니 부친에게 3,500만원 사기 당해"
돈 달라 요구하자 권총 꺼내 협박…조폭 동원해 무력시위도

조광형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06 07:07:25
걸그룹 소녀시대 티파니(29·황미영·사진)의 부친 황OO(59)씨가 빚투(빚+미투) 논란에 휩싸여 파장이 일고 있다. 충남 천안에 거주하고 있다는 김OO(39)씨는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2007년 황씨에게 골프장 시설 임대 건 등으로 수천만원을 지급했으나 결과적으로 사기를 당해 지금까지도 돈을 받지 못했다"며 "부디 010-XXXX-XXXX 번호로 연락을 달라"고 호소했다.

김씨는 "2007년 9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지인의 소개로 황씨를 처음 만났는데, 당시 황씨는 자신이 용산 미군부대에서 군무원으로 일하던 중 필리핀 미국 대사관으로 파견을 나왔다고 말했다"면서 "자신이 필리핀 수빅에 있던 미군 사용 시설 일부(수빅XX골프장, XXXX호텔, XXXXX빌리지, 수빅공항 등)를 인수해 운영 중이라고 소개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황씨가 인수운영한다는 수빅XX골프장 등을 지인들과 함께 2회 방문한 뒤 '그늘집'을 보증금 5,000만원에 임대하기로 하고 계약금 2,000만원을 먼저 건넨 사실이 있고, 또 필리핀 내 채굴 허가권 취득을 위해 500만원의 발급비용과 1,000만원의 중장비 임대료까지 지급했으나 황씨가 얘기했던 수빅XX골프장 인수 건은 전부 사기였다"고 말했다.

이에 김씨는 "황씨가 인수·운영하고 있던 수빅XXXX호텔을 찾아가 지급했던 돈의 반환을 요구했으나, 황씨는 자신의 사무실로 저를 불러 책상 위에 총을 올려놓은 뒤 기다리면 돈을 줄테니 가서 기다리라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사실상 황씨로부터 총기 위협을 당한 김씨는 마닐라로 돌아와 필리핀 내 한인 인터넷 사이트와 포털사이트에 황씨에게 당한 사기 내용과 통화녹음파일을 전부 올렸다.

이로부터 며칠 뒤 황씨가 직접 전화를 걸어와 김씨가 올린 게시물 때문에 몹시 힘들다며 사진이나 녹취 파일을 모두 삭제해달라는 요청을 했었다는 게 김씨의 주장이다.

김씨는 "당시 돈을 돌려주겠다는 황씨의 약속만 믿고 관련 사진이나 녹음 파일을 지웠지만 환전소에서 200만원을 돌려 받은 것외엔 나머지 돈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후 저는 나머지 피해금을 돌려 받기 위해 말라테에 위치한 XXX이라는 황씨의 지인이 운영하던 카라오케에서 황씨를 만났으나, 황씨는 처음 약속과는 다르게 나머지 3,200만원이 아닌 2,000만원만 주겠다면서 황씨의 필리핀 지인 중 한국에서 이름 있는 조직폭력배와 그의 후배들을 세워놓고 또 한번 저에게 위협만 가한 뒤 돈은 주지도 않았습니다."

김씨는 "10년이라는 긴 시간이 지난 지금 이런 일들을 다시 이야기 한다는 것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이 있지만, 연예인의 가족들에게 당한 사건들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 할 수 있는 그런 세상이 된 것 같아 늦었지만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10년 이라는 긴 시간이 지난 지금 이런 일들을 다시 이야기 한다는 것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에게도 미안한 마음입니다. 하지만 세상이 변했고 이제는 사회의 분위가가 연예인의 가족들에게 당한 사건들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 할 수 있는 그런 세상이 된 것 같아 늦었지만 글을 올립니다. 황**에게 사기 피해를 당하신 많은 분들께서도 용기내시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다음은 피해자 김씨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청원글 전문.

저는 충남 천안에 거주하고 있는 79년생 김XX입니다. **** *** 아버지 황**에게 사기당한 피해자입니다.

지난 2007년 9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지인의 소개로 LEO 황**(59년생)을 만났습니다.

당시 황**은 자신이 용산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이후 장군이셨던 아버지를 따라 미국으로 이민을 갔고 미군에 입대하여 재대후 용산 미군부대에서 군무원으로 근무중 필리핀 미국 대사관으로 파견을 나왔다고 소개를 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필리핀 수빅에 있던 미군 사용시설의 일부를(수빅XX골프장, XXXX호텔, XXXXX빌리지 와 수빅공항 등)인수하여 운영을 한다고 했습니다.

당시 황**은 필리핀 마닐라 올티가스 내 XXXX빌딩에 XXXXX그룹이라는 회사를 설립 운영을 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황**이 인수하고 운영한다는 수빅XX골프장과 XXXX호텔 및 XXXXX빌리지와 수빅공항 등을 지인들과 함께 2회 방문 견학하고 수빅XX골프장 내 '그늘집'을 보증금 5000만원에 임대하기로 하고 계약금 2000만원을 지급한 사실이 있습니다.

이외에 필리핀 내 광업권 및 채굴 허가 신청 및 취득 관련하여 500만원의 발급 비용을 주고 중장비 임대료로 1000만원을 지급 총 3500만원을 황**에게 지급한 사실이 있습니다.

그러나 황**이 이야기 했던 수빅XX골프장 인수건은 전부 사기였고 인수할 능력도 없었습니다. 또한 광업권 및 채굴 허가 및 중장비 임대료 신청은 하지도 않은 상태였습니다.

이후 저는 황**이 인수 운영하고있던 수빅XXXX호텔을 찾아가 지급했던 돈의 반환을 요구 했습니다.그러자 황**은 자신의 사무실로 저를 불러 책상 위에 총을 올려놓고 기다리면 돈을 줄테니 가서 기다려라 라는 말을 했습니다.

그날로 저는 마닐라에 돌아와 당시 필리핀내 한인 인터넷 사이트 필카페24에 황**사건이라는 작성자 명으로 황**에게 당한 사기 사실을 알리고 이외 네이버와 다음등 사이트에도 황**에게 당한 사기 내용과 황**의 필리핀주소와 연락처 그리고 운전면허증 사진과 수빅에서 제가 직접 찍은 황**의 사진 및 통화녹음파일 등을 기재하였습니다.

몇일후 황**을 비롯 하여 ***의 오빠 황* 그리고 황**의 수행비서 송제두가 전화와서 제가 작성하여 올린 글 때문에 ***가 힘들어 하고 있다 돈을 모두 돌려 줄테니 글과 사진녹취파일등을 모두 삭제해달라고 사정을 했습니다.

돈을 모두 돌려받기 전까지 아무것도 해주고 싶은 생각이 없었지만 당시 저는 ***의 오빠 황*과 함께 올티가스 XXXX에서 2개월 정도 함께 숙식을 하며 형과 동생으로 서로 친분과 정이 들어있었고 또 황*이 돈을 돌려주겠다고 약속을 하여 믿고 기재했던 글들과 사진.녹음파일등을 모두 삭제 해 주었습니다.

게시글과 사진.녹음파일 삭제 직후 저는 황**의 수행비서 송XX를 통해 올티가스 세븐환전소에서 200만원을 돌려 받은 사실이 있습니다.

이후 저는 나머지 피해금을 돌려 받기 위해 말라테에 위치한 XXX이라는 황**의 지인이 운영하던 카라오케에서 황**을 만났으나 황**은 처음 약속과는 다르게 나머지 3200만원이 아닌2000만원만 주겠다고 하며 황**의 필리핀 지인중 한국에서 이름있는 조직폭력 생활을 하던 사람과 그의 후배들을 세워놓고 또 한번 저에게 위협을 하고 돈은 주지도 않았습니다.

이후 저는 한국으로 돌아와 수많은 송사를 겪고 살았습니다.

황**은 필리핀에 가기전 이미 한국에서 많은 범죄사실로 형사처벌이 된 상태로 추방되어 2012년까지 한국에 입국할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또한 저는 황**이 운영하던 XXXXX그룹에 있으면서 황**의 인맥과 힘을 보았습니다.

실제로 2007년 XXXXX그룹 사무실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오후 늦은시간 황**의 호출로 사무실에 갔고 황**과 함께 마닐라 국제공항에 갔었습니다.

당시 황**은 저에게 일본에서 거물급 손님이 들어 온다고 했습니다.

그 사람의 이름은 서** 이였습니다.

서**은 당시 한국에서 중요범죄피의자로 지명수배가 된 사람이였습니다.

공항 도착후 서**을 만나 인사를 하고 사무실로 돌아온 황**이 저에게 서**의 여권을 주면서 몽골 비자발급 심부름을 시켰습니다.저는 여권을 받아보고 나서 깜짝 놀랐습니다.

여권의 사진은 서**이 맞는데 이름은 달랐습니다.

서**이 위조여권을 가지고 일본을 거쳐 필리핀에 들어오고 다시 몽골로 갈수 있도록 황**이 도와주고 있었던 것입니다.얼마후 몽골비자를 발급받은 서**은 몽골로 출국을 했습니다.

이런일을 할수 있는 황**에게 제가 당시 무엇을 할수 있었겠습니까.

제가 할수 있는건 포기 였습니다.

저는 2007년과 2008년 ***가 필리핀에 들어왔을 당시 ***를 만난 사실이 있고. 또한 황**의 부탁으로 ***의 노트북(소니바이오 핑크색)구입 문제로 ***와 1회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있고 이후 노트북 배달 문제로 ***가 천안 저희집에 전화를 하여 저의 어머니와 통화했던 사실도 있습니다. (노트북은 제가 아닌 황**의 다른 지인이 구입 ****에게 전달하였습니다.)

10년 이라는 긴 시간이 지난 지금 이런 일들을 다시 이야기 한다는 것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에게도 미안한 마음입니다.

하지만 세상이 변했고 이제는 사회의 분위가가 연예인의 가족들에게 당한 사건들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 할 수 있는 그런 세상이 된 것 같아 늦었지만 글을 올립니다.

이외 추잡한 황**의 과거사나 다른 피해자 분들의 피해 사실 내용은 올리지 않겠습니다.

다른 피해자 분들도 이 글을 읽고 나름의 판단을 하실꺼라 생각합니다.

제가 작성한 글들은 모두 제가 직접 겪고 듣고 보고 확인한 일들에 대해서 작성을 했습니다.

만약 어떠한 허위사실 이나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한 점이 있다면 저 역시도 어떠한 처벌도 모두 감수 하겠습니다.

황**씨 10년전의 세상이 아니고 10년전의 제가 아닙니다. 010-****-**** 번으로 연락주시고 해결을 해 주십시오.

황**에게 사기 피해를 당하신 많은 분들께서도 용기내시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