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회찬 의원에 '국민훈장 최고등급' 준다는데…

'인권 향상' 기여 공로… '불법자금 수수 인정' '불명예스럽게 삶 마감' 논란 여지

임혜진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12.04 17:17:21
▲ 고(故)노회찬 전 정의당 원내대표.ⓒ뉴데일리 공준표 기자

정부가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할 방침을 밝혔다. 노 전 의원의 생전 인권 향상 기여에 대한 공로를 기리는 것이 목적이라는 데 노 전 의원이 대선 판을 뒤흔들었던 '드루킹 불법정치자금 수수 의혹'으로 불명예스럽게 생을 마감했다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되고 있다.

이낙연 총리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인권선언일인 12월 10일을 기해 고 노회찬 의원께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가인권위원회의 추천으로 국무회의에 상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의원이 용접공으로 노동현장에서 활동을 시작한 후 지속적으로 노동자 및 약자들의 인권향상에 기여했다는 것이 국가인권위의 추천 사유라는 후문이다.

국민훈장은 대한민국의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향상과 국가발전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하는 훈장이다.  △무궁화장 △모란장 △동백장 △목련장 △석류장 등 5등급으로 분류되는데 이 중 무궁화장은 가장 높은 1등급 훈장이다. 무궁화장을 수여한 국내 유명인사로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고 김수환 추기경 등이 있다.

이날 훈장을 수여하기로 의결된 대상은 노회찬 전 의원을 포함해 9개 부분 유공자 총 91명에게 훈장이 수여될 것으로 전해졌다. 훈장추서는 10일 세계인권선언 기념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민주노동당·통합진보당·무소속·정의당에서 각각 17대, 19대, 20대 국회의원을 지낸 바 있는 노회찬 전 의원은 올해 7월 '드루킹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에 휩싸여 검찰 수사가 진행되던 중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